반응형

종로구 창신동에 다녀왔다.

 

동대문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언덕을 쭉 올라가서 낙산공원을 찍고 돌아왔다.

 

지난 번에 창신동으로 임장을 왔을 때에는 창신역에서 내려서 창신아파트를 지나 언덕을 올라가서 낙산공원까지 갔었다. 사전조사를 했을 때 경희궁 자이에 버금가는 입지이나 재개발은 어려울 것이라는 견해가 있었다. 실제로 다녀온 결과 그 의미를 조금 이해할 수 있었다.

 

이번 임장에서 보고 온 경매 물건은 아래와 같다.

 

2019타경55**

2019타경108***

 

깔끔하게 포장된 아스팔트 도로

 

동대문역 3번 출구로 나와서 골목길을 한참 올라와서 찍은 사진이다. 시장 같은 골목을 지났는데 행인들이 많아서 사진을 자유롭게 찍지 못했다. 중간에 공사중인 현장도 하나 있었는데 공영주차장을 만드는 것 같았다. 여기도 인부들이 있어서 괜히 눈치가 보여서 사진을 못 찍어서 아쉽다. 

 

새롭게 포장된 도로, 공영주차장 건물 공사 등은 이 동네가 재개발보다는 도시재생 쪽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포장 이전의 도로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모르겠지만 길을 새롭게 포장함으로써 차량 통행이 조금이나마 수월해졌을 것이다. 또한 공영주차장을 만드는 것은 주차난을 해소할 목적이 있지 않을까.

 

여기는 또 다른 공사 현장이다. 앞서 언급했던 공공목적의 공사현장과 달리 여기는 사적 목적으로 건축을 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정확하지는 않다. 아무튼 이 근처 골목으로 들어가면 첫 번째 목적지가 나온다.

 

 

2019타경55**

종로구 창신동

다세대주택

대지 9.131평

건물 17.536평

 

지난 6월 11일 1차 입찰기일에 유찰된 상태다. 7월 16일 2차 입찰기일 최저매각가격은 1억 6800만원.

 

사용승인은 1995년. 개발 가능성은 모르겠다. 신축과 구축이 혼재된 지역이라 단기간에는 어렵지 않을까.

 

간단히 살펴보고 다음 목적지로 갔다.

 

 

2019타경108***

종로구 창신동

엠아이디그린아파트

대지 3.464평

건물 8.93평

지분 매각

 

위 사항을 적으면서 이렇게 면적이 작았었나 했는데 지분 매각이라서 그런 것이었다. 

 

엠아이디그린아파트

 

2002년 12월 준공. 9개동, 8층, 129세대.

 

사전조사 당시 매물이 하나도 없었다. 전월세 물건은 하나도 없었고 그나마 매매가 하나 올라와 있었는데 그것도 6월 8일 거래완료된 물건이었다. 

 

이렇게 약간 경사진 도로를 따라 양옆으로 아파트들이 있었다.

 

언덕을 다 올라와서 찍은 사진

 

거의 20년이 다 되어가는 아파트인데 비슷한 시기에 건축된 다른 아파트들보다 다소 낡아보인다.

 

이렇게 간단히 살펴보고 주변 지역을 더 둘러보기로 했다.

 

아파트 입구 근처에 새로 공사중인 건물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자세히 안 봐서 몰랐는데 지금 보니까 무언가 눈에 들어온다. 새롭게 건물을 올린 것이 아니라 기존 단독주택을 리모델링 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관심 경매 물건 종류 중 1순위가 '주택'인데 단독주택을 낙찰 받아서 지층이나 1층은 임대를 주고 2층에 거주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얼마 전에 서교동, 합정동, 망원동으로 임장을 갔을 때에도 그렇게 변한 단독주택을 종종 봤다. 위 사진에 나온 건물은 어떻게 변할지 나중에 다시 찾아와서 확인하고 싶다.

 

여기서 낙산공원이 얼마 안 멀어서 낙산공원까지 올라갔다 오기로 했다. 

 

조금 걸었을 뿐인데 땀이 엄청 났다. 6월에도 이렇게 더운데 7월, 8월에는 어떻게 임장을 다닐지 벌써 걱정이다.

 

위 사진을 자세히 보면 주택 건물 1층은 소규모 봉제공장 같은 곳이다. 봉제공장에서 무엇을 만드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지역적 특성이 재개발이 어려운 또 다른 이유였다. 이렇게 그냥 집을 가지고 있어서 봉제공장에서 임대소득이 발생하니까 재개발에 참여할 유인이 적다고 했다.

 

경매 물건 두 개를 중심으로 창신동 일부 지역을 둘러보고 낙산공원에 올라왔다.

 

올해에만 벌써 세 번째로 오는 것이다.

 

처음에는 한양도성길을 걸으며 지나갔고, 두 번째는 글 초반에 언급했듯이 창신역부터 시작했던 창신동 임장 때 왔었다. 낙산공원은 야경으로 유명한데 올해 안에 야경을 보러 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주로 낮에 임장을 다니는데 저녁이나 밤에 임장을 다니면 또 다른 느낌을 것이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은 창신동 쌍용아파트. 아마 2차일 것이다. 

 

창신동에 관한 글이 하나 있어서 그런지 유입되는 검색어 중에 '창신동 쌍용아파트'도 가끔 있다.

 

이날 엄청 더워서 그런지 사람들이 별로 없었다. 저 멀리 오른쪽으로 보이는 아파트들... 엄청나다.

 

여기 앉아서 잠시 땀을 식히고 내려갔다.

 

아파트들

 

이쪽으로 찍으니가 더 많다.

 

낙산공원, 서울성곽 등이 가까운 것도 창신동의 장점이다. 동대문역에서 서울 종로 중심지까지 지하철로 10여 분 걸릴 정도로 입지도 뛰어나다. 

 

서울성곽

 

저기 보이는 것이 엠아이디그린아파트가 맞을 것이다.

 

주변 지역은 주택가

 

신축보다 구축이 훨씬 많아 보이긴 한다. 재개발이 진행되지 않으면 신축이 점점 늘어나지 않을까.

 

앞에 사진은 없었지만 저 아래로 지나가서 일부러 이쪽으로 내려왔다.

 

저 멀리 하얀색 건물... 협소주택 비슷한 스타일이다. 

 

이런 골목 골목에도 1층에는 봉제공장인지 그런 곳이 있었다.

 

고흥구찌

 

구찌까지... 수많은 봉제공장은 언제까지 남아 있을까. 다른 동네가 임장을 갈 데가 많지만 창신동은 올해 안에 몇 번 더 올거 같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