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망원동 망원시장 바삭마차에 다녀왔다.

 

지난 번에 망원시장에 왔을 때도 한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곳인데, 그때는 떡볶이 같은 분식이 더 먹고 싶어서 다른 곳에 갔었다. 이번에는 가볼만한 곳을 미리 알아봤을 때 바삭마차와 '유부'라는 곳이 마음에 들었다.

 

바삭마차 위치

 

망원시장 입구에 바로 있다. 참고로 '유부'는 망원시장 골목이 아닌 다른 곳에 있었다. 유부는 생긴지 얼마 안된 곳인줄 알았는데 카카오맵 기준 리뷰 개수가 바삭마차만큼 많다. 

 

새우까스(2개) 3,500원

등심 돈까스 2,500원

돈까스소스 500원

 

'유부'보다 '바삭마차'를 1순위로 정한 이유는 오픈시간 때문이었다. 바삭마차는 11시 오픈, 유부는 11시 30분 오픈. 11시 30분에 유부에 가면 점심시간이라 혼밥하기 불편할 것 같았다. 포장해서 한강에 가서 먹어도 되는데 요즘에는 날이 더워서 그러고 싶지 않았다. 

 

실제로 망원시장에 도착한 것은 예상보다 빠른 10시 30분. 그때도 바삭마차가 영업중이라서 바로 주문을 했다. 이 글을 쓰기 전에 다른 사람들이 쓴 글을 3~4개 정도 읽어봤는데, 바삭마차에서도 포장을 해서 한강에 가서 맥주와 함께 먹는 사람들도 많은 듯 했다.

 

등심 돈까스 두께

 

밖에서 수제까스나 롤까스 등 여러 가지 중에서 마음에 드는 것을 주문하고 계산을 하고 음식을 받아서 들어가서 먹으면 된다. 안에 들어가면 집개와 가위가 있어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먹으면 된다. 

 

새우까스

 

새우멘보샤도 하나 시켜볼까 하다가 말았다. 돈까스도 그렇고 소스도 그렇고 여러 가지 중에서 골라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는데 양이 그렇게 많은 것은 아니라고 느꼈다. 그래도 생각나면 다시 가고 싶은 곳이다. 수제돈까스라고 하니 적절한 가성비일 수도 있다. 망원시장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응암동 등 다른 두 곳에도 지점이 있었다. 지점들은 얼마 전에 생긴 것 같다.

 

보통 돈까스소스와 다먹은 사진

 

물이나 탄산음료, 맥주를 시켜서 같이 먹어도 좋을 것 같다. 

 

진열해 놓은 돈까스 사진 및 가게 내부 사진은 없다. 바로 주문을 하고 들어가서 돈까스 사진을 미처 찍지 못했고 안에는 다른 손님들도 있어서 일부러 사진을 찍지 않았다. 가끔은 너무 디테일한 맛집 사진들을 보면 광고라는 감이 오기도 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