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돈주고 먹은 후기입니다.

 

쇼부라멘

상암월드컵경기장점

 

쇼부라멘 상암점 위치 (출처: 카카오맵)

쇼부라멘 상암월드컵경기장점은 상암월드컵경기장에 있다. 메가박스 입구로 들어가서 2층으로 올라가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쇼부라멘 상암점에 알고 찾아간 것은 아니고 우연히 가게 됐다. 원래는 증산역 근처에서 밥을 먹으려고 했는데 두 군데에서 실패를 하고 월드컵경기장역까지 왔다. 푸드코트처럼 음식점들이 많은 곳으로 간다는 게 메가박스 2층으로 갔는데 마침 괜찮아 보이는 가게가 있어서 들어갈까 말까 한번 고민하고 들어갔던 곳이 쇼부라멘이다. 혼밥하기 좋아 보였고 오랜만에 일본라멘이 먹고 싶기도 했다.

 

이 글을 쓰기 위해 검색해보니까 수도권 지역에 생각보다 많은 체인점이 있었다. 상암점도 그렇고 다른 곳들도 평점이나 리뷰가 별로 없는 것을 보면 생긴 지 얼마 안 된 체인점 같다.

 

쇼부라멘 상암점의 미소라멘과 새우튀김

다른 사람이 쓴 리뷰를 보니 직원 두 명이 일하고 있는 사진이 있었는데 내가 갔을 때는 (사장으로 보이는) 직원이 한 명 밖에 없었다. 주문 및 결제는 무인시스템으로 키오스크에서 하면 된다. 키오스크 옆에 메뉴가 있었는데 따로 사진을 못 찍었다. 가격은 저렴한 편이라고 생각한다. 미소라멘 6,000원. 새우튀김 3,000원.

 

주문 및 결제를 하고 기다리면 사진과 같이 식판? 쟁반?에 음식을 담아서 준다. 다 먹고 반납하면 된다. 반찬도 셀프. 

 

미소라멘 6,000원

여러 가지 메뉴들 중에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가장 기본적인 미소라멘을 선택했다. 날씨가 덥지만 미소라멘의 진한 국물이 먹고 싶었다.

 

새우튀김 3,000원

미소라멘만 먹기는 아쉬워서 새우튀김도 한번 시켜봤다.

 

전체적으로 음식의 맛이 마음에 들었다. 다른 지역에 갔을 때 주변에 쇼부라멘 체인점이 보인다면 가고 싶을 정도로 재방문 의사가 있다. 상암점은 혼밥을 하기 무난한 점도 마음에 들었다. 조리를 하는 곳 주변으로 ㄴ자 모양의 바 형식의 자리가 있어서 부담 없이 앉아서 먹을 수 있었다. 뒤쪽으로는 2인 테이블이 몇 개 있었다. 

 

 

자영업자의 기본에 대하여

 

이 부분은 쇼부라멘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다. 코로나로 인해 많은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에 봤던 기사 중에 강원도의 어느 대학교 앞 상점은 하루 매출이 몇만 원도 안 된다는 내용도 있었다. 그래도 자영업자는 기본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기본은 정해진 시간에 문을 열고 닫는 것이다.

 

쇼부라멘에서 미소라멘을 먹은 날, 원래 계획은 증산역 1번 출구에 있는 동남아 음식점에 가려고 했다. 네이버 지도상 베트남음식이라고 나오는데 쌀국수 및 태국 음식도 있는 것 같았다. 네이버지도상 평일 오픈 시간은 11시. 11시 조금 전에 도착했는데 문을 안 열었다. 11시 오픈이면 적어도 한 시간이나 30분 전에 와서 오픈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유리를 통해 가게 안쪽이 살짝 보였는데 테이블 위에 맥주병 등이 그대로 있었다. 손님들이 먹은 것인지 장사가 안 돼서 직원들끼리 한잔했던 것인지 전날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점심을 먹으러 식당에 들어갔는데 그런 모습이 보인다면 밥을 먹고 싶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원래 가려던 곳에 못 가고 떡볶이랑 김밥이나 먹을 생각으로 근처 분식집에 들어갔다. 거기는 또 카드결제가 안 된다고 메뉴보다 더 크게 적혀있었다. 요즘 재난지원금으로 카드도 많이 사용하는데 카드가 안 된다고 하니 다시 나올 수밖에 없었다. 마지막으로 불광천 주변에 괜찮아 보이는 곳이 있어서 가봤는데 거기는 테이크아웃과 배달 전문이었다. 그래서 결국 증산역 근처에서 밥을 못 먹고 상암역까지 가게 된 것이었다.

 

정해진 시간에 문을 열고 닫는 것이 자영업자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한때 자주 갔던 미용실이 있다. 카카오헤어샵 덕분에 인기를 얻고 머리를 감겨주는 알바생을 잠시 쓰기도 했지만 1인 기업이었다. 거기도 정해진 시간에 문을 열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예약을 안 하고 오픈 시간에 맞춰서 갔는데 15분 넘게 기다려야 했다. 내가 기다리는 동안 왔다가 발걸음을 돌린 다른 손님들도 두 명이나 있었다. (사장이 문을 늦게 열거나 먼저 온 손님 때문에) 기다리기 싫어서 오픈 시간에 예약을 하고 갔던 적도 있다. 한 번은 전화가 와서 예약 시간을 조금 뒤로 미루면 안되겠냐고 했고, 한번은 일부러 오픈 시간보다 30분 늦게 예약을 하고 갔는데도 아무 연락 없이 조금 늦게 왔다. 이런 일을 몇 번 겪으니 다시는 그 미용실에 안 간다. 그런 사람이 어디 나뿐일까.

 

반응형
  1. 리뷰쏙 2020.07.12 11:12 신고

    마음이 아프네요...
    실제 자영업자들의 경우 체감이 상상 이상일 겁니다.
    코로나가 빨리 끝나기를 바랄 수 밖에요.

  2. 관리자계정 2020.07.12 11:46 신고

    튀김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3. P.H.Jeong. 2020.07.12 13:55 신고

    주관적으로 마지막 글이 인상깊네요:) 미소라멘도 맛있을거 같지만요:)

    진짜 성공의 조건은 다양할꺼 같습니다. deserve라고 하나요. ~할 가치가 있다. 라는 단어로 알고있는데, 정말 성실과 고객과의 약속도 성공의 조건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런걸 지키기위해 자신과의 싸움도 중요한것 같구요~

    잘보고갑니다.

    • 사용자 45FIRE 2020.07.12 14:09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평소들었던 생각 정리하면서 써봤어요
      성공하는 데 운도 따라야하지만 노력이 있어야 운도 따르는거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