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기동 제기돈에 다녀왔다.

 

제기동 제기돈 제기돈

 

제기동 - 지역 이름

제기돈 - 가게 이름

제기돈 - 메뉴 이름

 

제기동이라는 지역의 제기돈이라는 식당에 가서 제기돈이라는 메뉴를 먹은 것이다. 내돈 주고 먹은 후기이다.

 

제기돈은 제기동역에서 북쪽으로 약 10분 거리에 있다. 천천히 걸어가면 그렇게 멀게 느껴지는 거리는 아니다.

 

카카오맵 기준 평점은 5건, 리뷰는 20건이 있다. 평점 하나는 갈때 마다 문을 안 열어서 불만이라는 것이었다. 나도 한번 헛탕을 친 적이 있다. 지난 6월에 제기동에 갔다가 오픈 시간에 맞춰서 찾아갔는데 배달 중 사고로 휴무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검색하면 인스타 주소가 나올 것이고 거기서 영업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제기돈을 알게 된 것은 완전히 우연이었다. 제기돈 근처 정릉천 주변으로 경매 물건이 나와서 임장을 갔다가 펍 같은 외관을 가진 jegidon을 보게 됐다. 오래된 주택들이 있는 골목 입구에 가게가 있어서 뭔가 했다. 처음에는 jegidan인줄 알았다. 집으로 돌아와서 검색해보니까 jegidan이 아닌 jegidon. 제기돈이라는 식당이었다. 

 

제기돈이 괜찮다는 평가가 많아서 나중에 한번 가볼 생각이었다. 근처에서 볼일을 보고 찾아갔을 때 문을 닫았었고 이번에는 다행히 문을 열었다. 가게 앞에 기다리는 손님이 있어서 가게 사진을 찍지 않았다. 지난 글에서 사진을 가져올 수도 있지만 생략한다. 

 

창가 자리에 앉아서 찍은 사진

가게 바로 앞으로 정릉천과 내부순환로가 있다. 이 골목에서 오른쪽으로 쭉 가면 노후된 주택들이 있다. 제기돈이 있는 건물처럼 건물 1층을 가게들로 바꿔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릉천을 가리는 담장도 허물어서 시야를 확보하고 노천카페 같은 가게들 줄지어 만든다면 '제기단길'이 되지 않을까. 흉물스러운 내부순환로 고가도 궁극적으로 철거하면 좋겠다.

 

창가쪽 테이블은 창문을 열어서 4인이 앉을 수 있는 구조 같았다. 저녁 시간 대에는 개방된 모습일까. 술보다는 음식을 주로 하는거 같은데 언젠가 지인들과 함께 저녁 때 방문해보고 싶다.

 

안쪽으로는 벽쪽에 작은 2인용 테이블 하나, 가운데에 4인 테이블 두 개가 있었다. 혼자 조용히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갔는데 세 팀이 더 있었다. 평소에도 오픈 시간에는 그렇게 사람들이 많은지 모르겠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1시 이후에 가보고 싶다. 

 

제기동 제기돈 메뉴 및 주방 사진

직원들이 안 보이는 틈을 타서 간신히 찍었다. 어디선가 1인 가게라고 봤는데 두 사람이 있었다. 

 

제기돈 메뉴

방문하기 전에 봤던 메뉴랑 조금 차이가 있었다. 가장 왼쪽에는 돈까스 위주의 MEAL, 그 다음에 간식 위주의 SIDE가 있다. DINNER는 불빛에 반사되어 안 보인다. 가장 오른쪽에는 주류와 음료들. 

 

가게가 펍 스타일이라 '돈맥'을 하면 좋을 것 같았다. 반잔생맥주도 있어서 식사류에 곁들여 마셔도 부담이 없을 것이다.

 

가게 앞에는 작은 의자도 있었다. 손님들 대기용인지...

 

대낮이지만 돈맥을 위해 맥주도 한잔 시켰다. 평일 대낮부터 맥주를 마셔서 실업자로 오해할 수도 있겠지만 나름 직장이 있다. 보통 사람들과 달리 주말에 일을 하는 대신 평일에 쉬는 것일뿐.

 

제기돈 7,000원

나름 가성비가 괜찮아 보였다. 스프, 밥, 샐러드, 돈까스에 깍두기까지. 스프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이 있지만 생략한다.

 

샐러드도 두 종류. 

 

에그돈도 인기가 많던데 지난 번에 성북동에서 먹었던 돈까스 세트에서 함박이 너무 짜서 함박을 먹고 싶지 않았다.

 

제기돈의 제기돈은 무난했다. 정릉천을 바라보며 식사를 하기 위해서 자주 찾고 싶은 곳이다. 

 

 

정릉천

 

제기돈에서 제기돈을 먹고 잠깐 산책삼아 정릉천 주변을 걸었다. 비가 왔지만 내부순환로가 비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지 우산 없이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강우시 주의

 

청계천도 그렇고 비가 오면 갑자기 물이 불어나기 때문에 통제를 한다.

 

저 멀리 우산 없이 걷는 사람들이 보인다.

 

출입 통제 중

 

잠깐 산책을 하고 밖으로 나와서 화장실에 갔다가 다시 내려가려고 했는데 비가 오니까 들어가지 말라는 안내방송이 나왔다. 무시하고 그냥 들어가서 잠깐 걸을까 하다가 말았다. 어떤 아저씨도 고민하다가 들어가지 않았는데 내가 내려갔으면 따라 내려왔을 것이다. 당장 물이 불어날 것 같지는 않았지만 혹시 모르니 내려가지 않고 그냥 위쪽에서 산책로를 따라 걸었다.

 

물은 아직 불어나지 않았고 건너편에는 통제 사실을 모르는지 걷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반응형
  1. Jerry Jung 2020.07.25 11:40 신고

    돈까스에 맥주 한잔 좋네요

  2. :), 2020.07.25 21:16 신고

    와 크림생맥 먹고싶네요^^

  3. P.H.Jeong. 2020.07.26 19:26 신고

    잘보고갑니다.!! 내일부터 열심히 놀러올께요~~ㅎㅎ

    • 사용자 45FIRE 2020.07.26 19:36 신고

      감사합니다 ㅎㅎ
      제가 요즘 글을 자주 못 올리고 있네요
      다음주도 화이팅이요~!

  4. 워위 2020.07.27 16:38 신고

    돈가스 소스의 빛깔이 너무 맛있어버이네요ㅠㅜ

  5. 사용자 45FIRE 2020.07.27 19:28 신고

    요즘 돈가스가 너무 맛있어요 ㅎㅎ

  6. 관리자계정 2020.07.29 01:12 신고

    밤에 돈까스 보니 너무 허기지네요 ㅠㅠㅠ

  7. 2020.08.02 14:2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