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중구 황학동에 다녀왔다.

 

중구 황학동 위치 (출처: 카카오맵)

중구 황학동은 동묘앞역과 신당역 사이에 있다. 조금 떨어진 곳에 신설동역과 상왕십리역도 있다. 황학동을 제대로 본 것은 이번에 처음이다. 주변은 자주 지나갔는데 황학동 안쪽으로 들어간 것은 거의 처음이다. 이번에도 일부분만 보고 왔을 뿐이다. 황학동은 조금 복잡한 느낌이었다. 주변 지역이 거의 모두 상업지역으로 되어 있는 듯하다. 조금 떨어진 곳에는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아파트들이 보였지만, 황학동 안쪽으로는 나홀로 아파트, 소규모 오피스텔도 많았다. 소규모 공장, 시장도 많은 편이었다.

 

황학동 이동 경로

이동했던 경로는 위 지도와 같다. 동묘앞역에서 출발해서 청계천을 건너 황학동으로 갔다. 황학동에서 경매로 나온 오피스텔 두 개를 중심으로 골목골목을 돌아봤다. 이미 오피스텔도 많이 보였는데 공사 중인 오피스텔도 있었고 지역주택조합 사업지도 있었다.

 

황학동 및 주변 오피스텔, 나홀로 아파트들

황학동에는 오피스텔 및 나홀로 아파트가 위에 표시한 것처럼 많았다. 지도를 확대하면 더 나올 것이다. 이런저런 시장도 많다. 황학동 주방거리, 황학동 벼룩시장, 서울 중앙시장, 왕십리 가구거리도 보인다. 오피스텔도 하나하나 시세를 확인해봤는데 몇 세대 안 되는 소규모 오피스텔도 보였다. 사실 황학동 주변으로도 오피스텔이 많다. 청계천을 따라서도 오피스텔이 몇 개 있고, 신당역 대로변으로도 오피스텔이 있다.

 

입지가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지하철역까지 거리를 재보니까 입지가 나름 괜찮은 것 같다.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 뒤쪽에 있는 오피스텔부터 동묘앞역까지 6분 거리, 신당역까지도 6분 거리로 나온다. 넉넉히 10분 정도면 집에서부터 지하철역까지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래도 직장인들보다는 주변 시장 상인들의 수요가 있지 않을까 싶다. 예전에 신당역 근처에 생길 오피스텔 홍보관에 갔었는데 거기서도 동대문 상인들 수요 이야기를 했다. 동대문 시장까지도 10분 정도 거리이다.

 

중구 황학동 오피스텔 시세 (출처: 네이버 부동산)

중구 황학동 오피스텔 시세이다. 경매로 나온 곳들 중 한 군데도 왼쪽 끝에 월 70만이라고 보인다. 경매 물건지에는 1000/75에 살고 있는 임차인이 있었다. 보증금, 면적에 따라 다르겠지만 월세가 60~90만 원 정도로 보인다. 오피스텔 하나하나 다 확인을 하면서 매물 개수, 시세 등을 파악했었는데 오피스텔들이 많아서 몇 군데 하다가 말았다.

 

 

중구 황학동 현장 사진들

 

첫 번째 경매 물건이 있는 골목이다. 오피스텔 뒤쪽으로는 상당히 오래된 듯한 건물이 보였다.

 

2017년에 준공된 신축으로 23형(약 7평형)의 오피스텔이 경매로 나왔는데 감정가 1억 6천 6백만원이었다. 낙찰가는 1억 5천만 원이 조금 넘었다.

 

오피스텔 뒤쪽 골목으로는 이런 소규모 공장들이 많았다.

 

골목 끝으로는 고층 아파트가 보였다.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다. 

 

경매로 나온 오피스텔과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

 

여기서 잠깐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의 시세 변화도 살펴보고 넘어간다.

 

롯데캐슬베네치아아파트

1870세대
6개동 33층
2008년 준공

 

롯데캐슬베네치아 79A형(23평) 최근 5년 시세 변화 (출처: 네이버 부동산)
롯데캐슬베네치아 112A형(33평) 최근 5년 시세 변화 (출처: 네이버 부동산)

역시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도 5년 전에 비해 가격이 두 배가 되었다.

 

 

두 번째 경매 물건은 롯데캐슬베네치아 바로 뒤쪽에 있었다. 역시 오피스텔인데 면적은 첫 번째 물건보다 크다. 44형으로 감정가는 2억 7천만 원. 1회 유찰된 상태다.

 

경매 물건지 주변으로도 공사 중인 곳이 보였다. 아마 오피스텔이 생기는 것 같다.

 

경매로 나온 오피스텔 모습

 

주변 오피스텔 사진인지 헷갈린다. 아마 경매로 나왔던 오피스텔이 맞을 것이다. 경매로 나온 두 개의 오피스텔 모두 찾아갔을 때 거주민이 창밖으로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첫 번째 오피스텔은 건물 정면 사진을 못 찍었다.

 

분양 중인 오피스텔

 

분양 중인 오피스텔도 보였다. 생긴 지 얼마 안 됐을 것이다. 사실 이 근처에 오기 전부터 방향 감각을 잃었다. 골목도 많고 구불구불했다.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의 경계선도 곡선으로 보인다.

 

또 다른 공사 현장이 보였는데 오피스텔 신축 현장이었다.

 

황학동 청계 지역주택조합 개발사업 부지도 보였다. 지역주택조합은 말이 많은데 이렇게 현장에 부지 표시와 사무실이 있는 것은 처음 보는 것 같다. 사이트를 가보니까 소형으로 410세대 정도 공급할 예정이다.

 

주변에는 한옥 같은 건물도 남아 있었다. 나머지는 주방 자재들인지... 황학동 주방거리도 제대로 둘러보고 싶었는데 방향 감각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못 보고 왔다. 

 

아까 그 공사현장은 황학동 한양립스 이노와이즈 신축공사 현장이었다.

 

오피스텔이고 186세대가 생길 예정이다. 2021년 7월 예정.

 

다시 동묘앞역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왼쪽 도로를 따라가서 길을 건너서 계속 가면 동묘앞역이 나온다. 이 반대쪽 길로 쭉 가면 서울 중앙시장이 나오고 시장을 가로질러 신당역으로 갈 수 있다. 

 

오른쪽은 베네치아 메가몰. 롯데캐슬베네치아 아파트의 상가라고 할까. 여기 이마트도 있고 스타벅스도 있다. 여기 메가몰에서도 경매 물건이 하나 나왔는데 깜빡하고 오피스텔만 보고 왔다.

 

상가 약 6평 정도인데 1억 4천만 원에 낙찰됐다. 감정가의 82% 정도다. 

반응형
  1. 라드온 2020.10.27 21:52 신고

    주변을 엄청 샅샅히 살펴보셨네요. 글속에 내공이 엿보이네요. 많이 배울수있는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2. 2020.10.27 21:53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27 22:03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27 22:13

      비밀댓글입니다

    • 2020.10.27 22:41

      비밀댓글입니다

  3. Jerry Jung 2020.10.31 18:02 신고

    이 동네는 한옥 건물도 남아있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