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중랑구 면목4동에 다녀왔다.

 

감정가 10억이 조금 넘는 근린주택이 경매로 나와서 관심을 가지게 됐다. 사거래 코너에 위치한 것은 아니지만 코너 바로 옆으로 장기적으로 가치가 있어 보였다. 시세파악을 위해 주변 지역 매물을 검색해보니 경매 물건지 주변으로 면목4동 공공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내용도 있었다.

 

면목4동 위치

이번에 면목동이 엄청 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면목역 주변만 면목동인줄 알았는데, 면목역에서 지하철로 두 정거장이나 내려온 용마산역 주변도 면목동이었다.

 

 

면목4동 공공재개발을 추진한다는 곳은 용마산역과 중랑천 사이, 서울 중곡초등학교 바로 왼쪽 구역이다. 경매로 나온 근린주택은 이 구역 왼쪽 위 코너 근처에 있다. 공공재개발 추진이 안 된다고 해도 개별적으로 충분한 가치를 가진 물건이었다.

 

 

면목4동 공공재개발 노후도

위쪽은 전체적으로 노후됐고 신축 건물도 별로 없는데 아래쪽은 신축 건물이 몇 개 생겼다. 이 구역의 왼쪽 모서리 부분부터 출발해서 크게 한 바퀴 돌고 다시 골목을 훑어봤는데 재개발 관련 현수막은 찾아볼 수 없었다. 부동산에서도 시큰둥 했고 무언가 추진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었다.

 

 

경매로 나온 근린주택

 

대지면적 35.7평, 건물면적 57.6평으로 1985년 건물이다. 1층은 음식점 및 부동산, 2층은 주택으로 사용중이었다. 감정가 1,074,302,840원, 1차에 1명이 과감하게 입찰해서 1,080,000,000원에 낙찰됐다.

 

경매로 나온 근린주택 위치

사거리 코너 근처에 있다. 대각선 맞은편으로 파리바게트가 있을 정도로 위치가 좋다.

 

 

경매 물건지 맞은편 코너에 있는 건물이다. 세월의 흔적은 느껴지지만 1층 약국, 2층 병원, 3층과 4층 학원이 보인다. 가격이 상당할 것이다.

 

 

경매로 나온 근린주택은 앞의 건물보다 크기가 작다. 감정평가서, 현황조사서 등에도 2층 옥상에 설치된 구조물이 보기 안 좋다는 느낌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옥상 누수를 막기 위해서 설치하지 않았을까. 정확히 알 수 없다.

 

 

골목 안쪽으로 잠깐 들어왔다. 이 골목에 주택 대문이 있었다.

 

 

여기는 왼쪽 건물과의 경계 부분이다.

 

 

근린주택 뒤쪽으로 가는 길

뒤쪽에는 단독주택들이 있었다.

 

 

뒤쪽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최근 또 다른 관심물건은 1회 유찰된 이후 2차 매각기일에 최초 감정가를 넘겨 낙찰됐다. 1차에 단독으로 낙찰 받았을 수도 있다는 뜻이다. 1회 유찰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되고 2차에 20~30명이 입찰을 했다. 이 면목동의 근린주택도 1회 유찰됐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입찰을 했을 수도 있다. 여하튼 1차에 1명이 감정가보다 조금 더 쓰게 낙찰을 받아다. 부럽다!

 

 

면목4동 공공재개발

 

아래는 면목4동 공공재개발을 추진한다는 구역의 사진들이다. 전체적으로 노후된 느낌이었다. 

 

경매 물건지에서 용마산역으로 가는 길이다. 이 주변의 메인도로 같았다. 오른쪽 부분이 공공재개발 구역이다.

 

 

왼쪽은 공공재개발 구역이 아닌데, 신축 건물이 보여서 찍었다.

 

 

오른쪽 사진에 나온 건물도 공공재개발 구역에 포함되는 건물이 아니지만 찍어봤다.

 

 

여기서부터는 공공재개발 추진구역이다. 초등학교와 구역의 경계에 있다.

 

 

초등학교 근처라 학원들도 보였다.

 

 

초등학교와 공원 근처이다.

 

 

여기는 추진구역 아래쪽 부분이다.

 

 

추친구역과 아파트 사이다. 추진구역 왼쪽에 늘푸른 아파트가 있다.

 

면목늘푸른동아 아파트

573세대
2002년 11월 준공

 

32평 시세, 실거래가, 매물가격

5년 전에는 4억 전후였다. 최근 실거래가는 8억 6천(2021년 10월)이다.

 

 

여기까지는 도로변이라 집에서 로드뷰로도 충분히 볼 수 있는 모습이었다. 아래는 로드뷰로는 보기 어려운 골목 골목을 다니며 찍은 사진들이다.

 

전체적으로 노후된 분위기였다. 골목에 주차공간이 있는데 여러 대를 주차하기에는 어려워 보였다.

 

 

공공재개발이든 뭐든 추진하면 좋을 것 같은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비슷비슷한 모습이었다. 골목 안으로 약간 들어가면 대문이 있고 주차된 차가 있을 때도 있고...

 

단독주택보다는 다가구가 많은 느낌이었다.

 

 

여기는 용마산역 남서측인데, 버스 차고지 같았다. 공공재개발 추진구역만 보고 가기는 아쉬워서 용마산역 근처도 가봤다. 중국집 두 군데를 지나갔는데 짜장면 가격이 3,000~4,000원이었다. 

 

 

 

 

용마산역과 추진구역 사이에 있는 좀 번화한 사거리에서 추진구역으로 가는 길이다.

 

 

 

 

하수도 공사중이기도 했다. 위치가 딱 추진구역 오른쪽 경계였다.

 

 

드물게 보였던 신축 건물이다.

 

 

이 근처에는 신축이 좀 보였다.

 

 

다시 오래된 건물들이다.

 

이렇게 크게 한 바퀴 돌고 골목 골목 다녔는데 공공재개발 관련 현수막은 찾아볼 수 없었다.

 

 

장안 삼성 래미안 아파트

이 아파트는 면목4동에서 중랑천 건너편에 있는 장안래미안2차이다.

 

1786세대
2007년 6월 준공

 

30평 시세, 실거래가, 매물가격

면목4동과 비교를 위해 살펴본다. 5년 전에는 4억 초반대로 면목늘푸른동아 아파트보다 조금 비쌌다.

 

최근 실거래가는 2022년 1월로 9억 8200만원, 9억 8600만원이다.

 

 

중랑천 사진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