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양도성길? 서울성곽길? 뭐가 맞는지 모르겠다.

언제부터인지 앱 이름은 '서울 한양도성'이다. 그러니 앞으로 한양도성길이라고 하겠다. 

 

작년 상반기에 서울둘레길을 완주하고 하반기에는 한양도성길을 완주하려고 했다. 그래서 순성놀이에 참가신청까지 했는데 갑자기 몸이 안 좋아져서 결국 취소를 했다. 참고로 순성놀이는 10월경에 한양도성길을 함께 걷는 행사이다. 50명씩인가 그룹을 나눠서 모집했던 것 같고, 한 그룹은 시계방향으로, 다른 그룹은 반시계방향으로 한양도성길을 걷게 된다. 하루에 전 구간을 다 걸을 수도 있고 절반인가 일부 구간만 참여할 수도 있다. 자세한 사항은 순성놀이를 검색해보길 바란다.

아무튼 나는 순성놀이에 참가신청을 했다가 취소하고 한양도성길 완주를 올해로 미뤘다. 사실 올해에도 하반기에 혼자 걸을까, 아니면 순성놀이에 도전할까 고민했다. 그러다 결국 혼자 걷기 시작했다. 지난 달부터 자격증 공부를 시작했는데 코로나로 인해 거의 모든 도서관들이 문을 닫아서 공부할 장소도 마땅히 없어서 그냥 한양도성길을 걷기로 한 것이다.

혜화문

혜화역 1번 출구로 나와서 길을 따라 걸어가면 길 건너편에 혜화문이 보일 것이다.

한양도성길의 여섯 구간 중 어디서부터 시작할까 고민했는데 어쩌다보니 낙산 구간 혜화문부터 시작하게 됐다. 창경궁 관람을 하고 시간이 남아서 가까운 낙산 구간부터 시작한 것이다. 원래는 (낙산 구간 + 흥인지문 구간) (남산 구간) (숭례문 구간 + 인왕산 구간) (백악 구간)으로 나눠서 4일에 걸쳐 하나씩 걸으려고 했었다.

혜화문 안내판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이 정식 명칭인가 보다. 혜화문에 안 오르고 그냥 바로 걷기 시작해도 되는데 온김에 올라왔더니 안내판이 있었다. 자세히 읽어보지는 않았다.

혜화문

위쪽에 올라와서 여기 저기 둘러보고 찍어봤다.

혜화문

이 사진을 찍기 위해 좀 기다려야 했다. 나말고 노부부가 있었는데 사진을 찍어달라는 것이 아닌가. 시국이 시국인 만큼 (코로나 때문에 접촉을 최대한 삼가야 하므로) 거절하려고 했는데 나를 '선생님'이라고 부르며 정중하게 요청하셔서 찍어드릴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노부부가 사진을 다 찍고 안 보일 때까지 기다리고 사진을 찍은 것이다.

동대문과 남대문 밖에 몰랐는데 서울에 이런 곳이 있다니 놀라웠다. 그것도 내가 한때 자주 찾았던 혜화역 근처에.

한양도성 순성길

혜화문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시작되는 지점에 이런 마크가 있었다. 지금 보니까 나름 마음에 든다. 서울 둘레길은 완주하면서 스탬프도 따박 따박 찍어서 인증서를 받았는데, 한양도성 순성길은 그런 욕심이 나지 않았다. 조금 귀찮다고 할까. 이번에는 그냥 걷기로 했다.

낙산 구간을 조금 올라가서 찍은 혜화문 사진

날씨가 좋았다. 전봇대만 없었다면 더 좋았을 텐데 아쉬웠다. 어떻게 다른 장소로 옮길 방법은 없을까.

전봇대가 최대한 안 보이게 해서 사진을 찍어봤다.

높은 곳에 오니까 저 멀리까지 보인다. 이쪽 동네에는 처음 와본다.

삼선동 369 성곽마을 이야기

한성대입구역부터 이쪽까지 나름 코스를 만들어 놓은 것 같다. 역시 자세히 읽어보지는 않았다. 이날은 그저 한양도성길을 걸었을 뿐이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이쪽 동네 명소도 둘러보고 싶다.

성벽을 따라 걸었다. 주말이라서 그런지 나말고도 걷는 사람들이 많았다. 가족 단위로, 또는 연인 끼리, 아니면 개를 산책시키면서. 

저멀리 한성대학교도 보였다. 나중에 좀 올라가니까 다른 쪽으로 성신여자대학교도 보였다.

한양도성의 각자성석

뭔가 하고 이건 읽어봤는데, 성벽을 쌓은 지방의 이름을 새겨두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성벽이 무너지면 다시 불러서 쌓게 했다고 한다. 순성놀이에 참여하거나 아니면 다른 때에 해설이 있을 때 참여하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더 많이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 잘 보존했으면 좋겠다.

밤에 걸어도 멋질 것 같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 밤에도 와보고 싶다.

축성시기에 따른 형태

여기 말고 다른 곳에도 있던 안내판인데 축성시기에 따라 돌의 모양이 다르다고 설명하고 있다.

전망

아파트들이 참 많다. 서울 둘레길을 걸을 때도 여기 저기 아파트들이 많이 보였는데 아파트 공화국 답다.

낙산 공원

이쯤 왔을 때 맥주 한 캔 들고 한양도성 순성길을 걸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음주청정지역'이었다. 나말고도 한 잔 생각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일까.

낙산 공원에서 잠시 쉬었다가 가도 괜찮았을텐데 그냥 사진만 몇 장 찍고 계속 걸었다.

저 멀리 남산도 보이고

전망이 좋다. 어딘가가 오전에 다녀왔던 창경궁일텐데 잘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전망 좋은 곳에서 살아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막상 살아보면 겨울에 힘들겠지만.

서울 성곽

건너편으로 건너와서.

여기서 다시 내려와서 오른쪽으로 갔다면 성곽 바깥쪽으로 계속 걸었을텐데 아무 생각 없이 이쪽에서, 성곽 안쪽에서 계속 걸어갔다.

저 멀리 DDP인가도 보이고

내려가면서 보니까 성곽이 낮아보였는데 성곽이 안 보이게 사진을 찍기 힘들었다. 성곽이 낮지 않던가. 내가 크지 않던가. 둘다 이던가. 

저 멀리 남산 타워도 보였다.

다른 쪽 사진

이쯤에서 이화벽화마을을 지나갔다. 천천히 둘러보면 재밌을 것 같았는데 그냥 다음으로 미뤘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집에 와서 잠깐 검색해보니까 좋은 목적으로 벽화를 그린 것 같은데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불만을 가진 주민들도 있는 것 같다. 낙산 구간 초입에도 주민들을 위해 큰소리로 떠들지 말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있었다. 서울 둘레길 주변에 있는 아파트 주민들도 방문객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았다. 

내려가는 길

흥인지문, 동대문에 도착했다. 조금 더 욕심을 내면 흥인지문 구간까지 걸을 수 있었는데 무리하지 않기로 했다. 

동대문, 흥인지문

동대문도 자주 갔던 곳인데 동대문 근처를 자세히 살펴본 적은 없다. 이날도 그냥 바로 집으로 갔다. 다음에 흥인지문 코스를 걸을 때 자세히 살펴봐야겠다.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 낙산 구간 끝

낙산 구간 [혜화문 ~ 흥인지문]

2.1km

1시간

2020/03/19 - [여행] - 서울 한양도성 - 흥인지문 구간 (흥인지문에서 광희문을 지나 장충체육관까지)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