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돈내산

내 돈 주고 먹은 후기

 

길동 복조리 시장에 새로 생긴 듯한 순대국집에 다녀왔다.

 

깔끄미순대국 특(곱배기) 8,000원

 

원래는 '강동어시장'이라고 길동시장에 있는 횟집에 가려고 했다. 날도 쌀쌀해지고 지난번에 먹었던 '알탕'이 생각나서 일부러 찾아갔는데... 강동어시장이 사라졌다. 대신 그 자리에 순대국집이 들어왔다. 혹시 내가 착각한 건 아닌가 싶어서 길동시장을 잠시 둘러보고 다시 돌아왔다. 강동어시장에서 '명성 깔끄미 순대국'으로 바뀐 것이 확실했다.

 

명성 깔끄미 순대국 위치

 명성깔끄미순대국은 길동 복조리 시장 거의 중간쯤에 있는 태양할인마트 바로 옆에 있다. 길동초등학교와 강동도서관 근처이다. 바뀐 지 얼마 안 됐는지 카카오맵에는 여전히 강동어시장으로 나온다. 시장을 한 바퀴 돌면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규모도 큰 편.

 

명성 깔끄미 순대국 메뉴

 

강동어시장 시절 메뉴보다 상당히 간소화됐다. 크게 순대국과 족발로 나눌 수 있다. 가게 바깥 시장 골목쪽으로 예전에 회를 팔던 장소에서 이제 족팔을 팔고 있다. 나는 순대국 특(곱배기)를 주문했다. 참고로 위 사진 좌측으로 잘린 부분에 추가반찬 셀프코너가 있다.

 

명성 깔끄미 순대국 내부 사진

 

왼쪽 사진은 카운터고, 오른쪽 사진은 테이블이다. 가게가 상당히 넓은 편이다. 점심시간에 혼밥을 하기에 적당한 곳이었다. 밤에는 아무래도 술 먹는 사람들이 많지 않을지.

 

반찬은 보통 순대국집과 비슷하다. 새우젓, 쌈장, 고추, 양파, 깍두기가 나왔다. 청양고추라 매워서 하나만 줬다며 필요하면 더 준다고 했던가... 더 가져다 먹으라고 했던가...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그런 말을 하길래 원래 고추를 안 먹어서 괜찮다고 했다. 이런저런 면에서 친절한 느낌이었다.

 

순대국은 다른 순대국집과 비슷한 편이었다. 순대에서 나름 특색있는 맛이 나는 것 같기도 했다. 개인적으로 순대가 많이 들어간 것을 좋아하는데 순대보다 내장 같은 것이 더 많은 것 같았다. 순대를 많이 넣어달라고 미리 말을 했어야 했나. 다른 순대국집도 보통 순대보다 내장 같은 것을 많이 주는 편이다.

 

길동시장에 있는 다른 순대국집과 길동역 근처 순대국 체인점 사이의 맛이라고 할까. 길동시장에 있는 다른 순대국집은 조미료를 거의 안 쓰는 것 같았다. 반면 체인점 순대국집은 아무래도 조미료가 좀 들어갔을 것이다. 여기 명성 깔끄미 순대국은 중간 정도였다. 조미료 맛이 별로 느껴지지 않았지만 완전 시장 순대국 수준까지는 아니었다.

 

살짝 아쉬운 점은 시장 순대국과 비교하면 살코기보다는 내장인지 어느 부위인지 모르겠지만 위 사진과 같은 고기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래도 곱창처럼 질기지도 않고 오돌뼈가 있는 것도 아니고 부드러웠다.

 

클리어

 

깔끄미 순대국은 가끔 가서 먹을만하다고 생각한다. 자리가 넓다는 점, 친절하다는 점, 적당한 맛 등이 마음에 든다. 길동시장 근처에서 지금까지 순대국집을 세 군데 가봤다. 하나는 길동역 근처에 있는 굿맘할매순대국. 다른 하나는 길동시장 안쪽에 있는 소문난순대국왕족발이다. 그리고 이번에 다녀온 명성깔끄미순대국. 이 세 군데밖에 없을 줄 알았는데 글을 쓰기 위해 카카오맵에서 검색해보니까 순대국집이 몇 군데 더 있다.

 

A 서지멀순대국

B 가마솥토종순대국

C 장터순대국
D 굿맘할매순대국
E 소문난순대국왕족발
F 58년 전통순대국
G 얼큰순대국

 

다음에는 '58년 전통순대국'에 가보고 싶다. 지금까지 안 가본 곳들 중에 가장 괜찮을 것 같다.

반응형
  1. P.H.Jeong. 2020.10.17 13:42 신고

    잘보고가요!:) 요즘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합니다. ㅠㅠ

    • 사용자 45FIRE 2020.10.17 19:40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글을 예전만큼 못 써서 ㅎㅎ
      괜찮습니다! 가끔 생각날때 들러 주세요

반응형

미스사이공 신설동점에서 소고기 쌀국수 곱배기와 새우볼을 먹고 왔다.

 

소고기 쌀국수와 새우볼, 면추가

 

곱배기는 따로 없고 면추가(1,000원)를 하면 저렇게 따로 면이 나온다. 원래는 소고기 쌀국수에 새우볼만 시키려고 했는데 배 터지게 먹고 싶어서 면도 추가했다. 사실 처음에는 소고기 쌀국수와 볶음밥을 시키는 것을 고려했었다. 그만큼 가격이 착하기 때문에 혼자서 2인분을 시키는 것도 고민할 수 있었다. 꾸역꾸역 먹으면 다 먹긴 하겠지만 평소에 많이 먹는 편도 아니라 혼자 먹기에는 부담스러웠다. 결국 위와 같이 시켰는데 면추가만 해도 배가 불렀다. 소고기 쌀국수와 새우볼 또는 소고기 쌀국수와 면추가 정도로만 시켜도 충분했을 것 같다. 

 

소고기 쌀국수 4,200원

 

이거 하나만 간단히 먹어도 출출할 때 좋을 것 같았다. 그냥 쌀국수 맛이었고 고기가 살짝 질긴 것이 아쉬웠다. 이 지점만 그런지 다른 지점도 비슷한 편인지, 아니면 내가 갔을 때만 그랬던 것인지 모르겠지만 질긴 것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닭 쌀국수가 나을 것 같다. 아직 닭 쌀국수를 먹어본 것은 아니지만 닭고기는 부드러운 편이니...

 

새우볼 3,900원

 

어떻게 보면 사이드 메뉴라 할 수 있는데 사이브 메뉴가 메인 메뉴 가격과 별 차이가 없다. 바삭하고 맛있었다. 2인 이상이서 갔을 때 하나 시켜서 같이 먹으면 좋지 않을까.

 

면추가 1,000원

 

면추가를 안 해도 충분했을텐데, 이 날따라 과식을 하고 싶어서 면도 추가했다. 일단 국물에 담겨서 나온 쌀국수를 반 정도 먹고 따로 나온 면을 추가해서 먹었는데, 왠지 그렇게 먹는 것이 면이 안 불을 것 같았는데, 그냥 처음부터 면을 넣어 먹는 것이 나을 것 같았다. 쌀국수가 불어봤자 얼마나 불겠는가. 그냥 그릇에 따로 담긴 채 놔두는 것이 오히려 상태가 안 좋아지는 것 같았다. (위쪽은 마르고, 아래쪽은 살짝 불고)

 

클리어

 

좀 배부르긴 했지만 그래도 다 먹었다. 양파나 숙주 같은 것이 더 있었으면 국물에 넣어 먹기 좋을 것 같았는데 아쉬웠다. 셀프바에 따로 있었는지 모르겠다. 4,200원짜리 쌀국수면 따로 없지 않을까. 지금 생각하니 숙주도 적은 것이 아쉽다. 숙주 추가(500~1,000원)도 있으면 좋을 것 같다.

 

메뉴는 단순한 편이다. 쌀국수 세 종류에 볶음밥, 볶음면이 있다. 그리고 사이드 같아 보이는 딤섬, 새우볼, 봉(치킨)이 있다. 요즘 1인분에 8,000원이 넘는 식당들도 많은데 가격이 상당히 착하다. 가성비가 좋다. 집 근처나 회사 근처에 미스사이공 지점이 있으면 일주일에 한 번씩은 갈 것 같다. 포장도 가능하니 포장해서 집에서 먹기도 좋을 것 같다.

 

미스사이공을 처음 알게 된 것은 꽤 오래전이었다. 그때는 노량진이었나 거기에 생긴 걸로 알고 있다. 언젠가 찾아가서 쌀국수를 먹으려고 했는데 결국 못 갔다. 지금은 여기저기 지점이 많다. 미스사이공 신설동점을 중심으로 검색하니까 주로 서울 동쪽의 지점들이 나오는데, 세어보니까 15개 지점이 있다. 카카오맵 기준 평점은 2점대부터 4점대까지 다양했다. 

 

미스사이공 이전에 베트남 음식점은 가격이 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베트남 쌈 같은 것도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이 기억난다. 지금은 그 체인점 외에도 여러 음식점이 있다. 가성비 면에서는 미스사이공이 최고가 아닐지. 내돈내산 후기인데 미스사이공을 너무 칭찬하는 것 같다. 원래 저렴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서 그렇다.

 

위 메뉴 외에 '분짜'라고 숯불고기와 쌀국수까 나오는 메뉴도 있다. 7,900원

 

테이블은 많다. 점심 시간 같은 피크 타임에도 혼밥 하기에 부담 없을 것 같다. 아직 다른 지점은 못 가보고 신설동점만 가봤는데, 신설동점을 찾기 전에 리뷰를 봤을 때 다른 매장보다 넓은 편이라고 평가한 것도 있었다. 

 

따로 메뉴판은 없는 것 같고 전단지 비슷한 것이 식당 입구에 있었다. 벽에 붙어있던 메뉴보다 '짜조'라고 하나 더 있다.

 

셀프 주문 및 결제 방식이다. 키오스크라고 해야 하나. 다른 패스트 푸드 셀프 주문과 다른 점이 있다면 현금도 된다는 것. 셀프 주문이라고 해서 카드만 되는 줄 알고 갔는데 기계가 현금도 된다. 신설동점만 그런지 다른 미스사이공 지점도 다 이 기계가 있는지까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결제를 하면 영수증과 번호표가 나온다. 번호가 표시되면 주문한 음식이 담긴 식판을 들고 오면 된다. 다 먹고 퇴식기에 반납. 

 

미스420 신설동점에 간 이유는 10시 오픈이었기 때문이다. 다른 지점은 10:30에 여는 곳도 있었다. 오픈 직후 첫 주문이라서 그런지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새우볼을 시켜서 그럴 수도 있다. 다음에 온 손님은 쌀국수만 시켰는데 음식이 금방 나왔다.

 

 

미스사이공 신설동점 위치

 

재방문 후기 추가

신설동역에 갈일이 있었는데 마침 밥 먹을 시간이라 미스사이공에 또 가봤다. 이번에는 볶음밥을 시켜봤다.

 

사이공 볶음밥

4,500원

 

클리어

 

키오스크에서 셀프 주문을 하는데 볶음밥도 천원을 추가하면 곱배기가 가능했다. 잠시 고민하다가 그냥 보통으로 주문을 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작았다. 4,500원이란 가격을 생각하면 적당한 것 같다. 배 부르게 먹고 싶다면 천원을 추가해서 곱배기로 주문하거나 사이드 메뉴를 하나 시키면 될 것이다.

 

신설동역 특성상 노인들도 가끔 오는 것 같다. 아무래도 가격이 저렴하니까 그럴 것이다. 이번에도 식사 시간을 피해서 갔는데 나 말고 다른 손님은 하나도 없다가 노인 2명이 와서 능숙하게 셀프주문 및 결제를 하고 쌀국수 같은 것을 먹었다. 몇 번 와봤으니까 그렇게 금방 주문을 했을 것이다.

 

반응형
  1. P.H.Jeong. 2020.10.07 21:49 신고

    잘보고갑니다.:)ㅎㅎ 싸네요..... 무슨포이인가.;; 거게 한번갔는데.. 정말 대조적인것 같네요..ㅎㅎ 그리고 저도 싼거 좋아해서 공감이 많이 갑니다.!!ㅎㅎ

반응형

망원시장에 다녀왔다.

 

아마 세 번째로 방문한 것 같다. 처음에는 '송이네' 분식에 갔고 두 번째는 '바삭마차'에 갔다. 이번에는 딱히 정해둔 곳이 없이 떡볶이가 먹고 싶어서 아무 분식집에나 가려고 했다. '무궁화어묵'이 좀 끌리긴 했는데 거기까지 가지 않고 송이네 앞까지 갔다가 되돌아와서 오지개 분식에 가봤다.

 

망원시장에는 분식집이 다섯 군데 정도 있었다.

 

망원역 2번 출구로 나와서 시장쪽으로 쭉 걸어오면 망원시장 입구가 나온다.

 

망원시장 입구 바로 옆에 바삭마차가 있다. 여러 가지 돈가스를 골라 먹을 수 있는 곳이다. 시장 안으로 쭉 걸어가면 오른쪽에 오지개 분식이 나오고 왼쪽에 맛있는집과 부산대원어묵이 있다. 맛있는집은 카카오맵에서 '음식점'을 눌렀을 때 따로 표시가 안 되던 곳인데 '분식'으로 검색을 하니까 나와서 뒤늦게 표시를 하냐고 연두색 원을 미처 넣지 못했다.

 

부산대원어묵을 지나서 더 걸어가면 왼쪽에 송이네가 있고 시장 끝까지 가면 오른쪽에 무궁화어묵이 있다. '어묵'이라고 해서 어묵만 파는 건 아니고 분식류도 같이 판다. 무궁화어묵 맞은편에는 망원수제고로케 망원점이 있다.

 

지난번에 송이네에 갔을 때 마음에 들어서 이번에도 송이네로 갈 생각을 했는데, 일단 시장을 한 바퀴 돌아봤다. 부산대원어묵에 사람들이 가장 많았고 맛있는집도 조금 있었다. 무궁화어묵 앞까지는 안 갔는데, 거기는 갈 때마다 사람들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송이네와 오지개 분식은 한가한 편이었다.

 

결국 오지개 분식으로 갔다.

 

망원시장 추석맞이 이벤트 중

 

시장이라 그런지 마트 물건들이 저렴해 보였다. 위 사진에서 잘 보일지 모르겠는데 오른쪽 마트 앞에 파란색이 포카리스웨트 뚱캔이다. 하나에 500원에 팔고 있었다. 한두 개 사고 싶었는데 가방이 무거워서 안 샀다.

 

오지개 분식 메뉴

 

2020년 9월 기준이다. 밖에서 미리 주문을 하고 들어왔다. 밖에도 메뉴가 있다. 처음에는 어묵을 먹어볼까 했는데 어묵은 부산대원어묵이나 무궁화어묵에서 먹어야 할 것 같아서 간단하게 떡볶이와 튀김을 시켰다.

 

사진은 없지만 한쪽 벽에 '오지개'의 뜻이 적혀 있었다.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엄청 맛있는 뭐 그런 뜻이었다.

 

내부 사진

 

물, 수저, 간장은 셀프

 

왼쪽으로 냉장고가 짤렸는데, 음료수가 맛있어 보여서 하나 시켰다. 코코팜은 처음 먹어봤는데 밀키스 맛에 코코아가 들어간 것이 맛있었다.

 

튀김 5개 - 3,500원

떡볶이 - 3,000원

코코팜 - 1,200원

 

총 7,700원이었다. 

 

개인적으로 떡볶이의 양이 적게 느껴졌다. 송이네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판단은 사진을 보고 각자 하길 바란다.

 

음료수를 제외하면 지난 번에 송이네에서 먹었던 것과 비슷한 가격이었다.

 

고구마튀김과 만두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나왔다.

 

클리어

 

다 먹고 망원고로케에 가서 찹쌀팥도너츠도 사 먹을까 하다가 참았다. 다음에는 부산대원어묵과 무궁화어묵에도 가볼 생각이다. 코로나도 있고 다소 이른 시간에 방문해서 그런지 분식집에 사람이 많지 않았다. 그래도 망원시장 바깥으로 망리단길이나 그쪽으로 가는 골목에는 맛집인지 줄을 서서 오픈을 기다리는 가게가 몇 군데 있었다.

 

그리고 지난 번에 왔을 때는 몰랐는데 망원시장에 닭강정을 파는 곳이 두 군데 정도 있었다. 새로 생긴 건지 원래 있던 건지 한 군데는 시식을 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좀 있었다. 망원시장 근처에 살면 포장해서 사다 먹기 좋을 것 같다.

 

 

아래는 지난 번에 송이네 분식과 바삭마차에 다녀와서 쓴 글이다.

 

2020/04/21 - [여행/맛집] - 내돈주고 먹은 후기 - 망원시장 분식집 송이네 & 월드컵시장 녹차호떡

2020/06/21 - [여행/맛집] - 내돈주고 먹은 후기 - 망원동 맛집 망원시장 바삭마차 골라먹는 돈까스

반응형
  1. Gimpopo 2020.09.25 19:39 신고

    맛있어 보여요!!! 근처 갈 일 있으면 들러보고 싶네요 :)

  2. 펭귄고홈 2020.09.25 20:28 신고

    시장에 맛있는 음식 많죠 ㅎㅎ 먹고싶네요~~

  3. 마사루원츄 2020.09.26 14:42 신고

    떡볶이가 맛있어 보이네요 ㅎㅎㅎ 잘보고갑니다 :)

  4. P.H.Jeong. 2020.09.28 17:42 신고

    야무지네요:)ㅎㅎ 맛나보입니다.!!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