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성동구 성수동에 다녀왔다.

 

 

이번 임장의 목적은 뚝섬역 근처 대규모 공사현장의 정체 확인, 성수동의 오래된 빌라 및 연립 시세 확인, 자양동 재개발 추진 현황 확인 등이었다. 추운 날씨에 체력까지 떨어져서 앞의 두 가지만 달성하고 왔다. 이번 글은 뚝섬역 근처 대규모 공사 현장에 관한 글이다.

 

 

뚝섬역 북서쪽 모습

뚝섬역도 성수동이라서 지식산업센터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뚝섬역 바로 옆에 있는 '서울숲엘타워'가 있다. '서울숲IT캐슬'도 멀리서 보면 보이는 높은 건물이다. '서울숲비즈포레'는 외관이 기억나지 않지만 이름부터 지식산업센터 느낌이 난다. 그리고 '성수더스페이스타워'도 지난 번에 봤을 때 준공을 앞두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지하철을 타고 뚝섬역과 한양대역 사이를 지나가면 엄청 넓은 규모로 철거가 이루어지고 있는 현장이 보였다. 지난 번에 성수동에 갔을 때도 높은 펜스를 본 기억이 난다. 위 지도에서 빨간색 원으로 표시한 부분이다. 

 

 

뚝섬역 근처 공사 현장

위 사진은 지난 9월에 성수동에 갔을 때 찍은 사진이다. 뚝섬역에서 한양대역 사이에 대규모로 철거를 하고 있는 곳이었는데, 최근 지하철을 타고 이 구간을 지나가면서 보니까 철거가 상당 부분 끝난 모습이었다. 여기를 볼 때마다 도대체 여기는 무엇이 들어오는지 무척 궁금했다. 검색해도 나오는 것이 없었다.

 

지식산업센터의 인기로 건설사에서 연립주택을 통으로 매입하여 지식산업센터를 짓는다는 말을 들어서 여기도 성수동이니까 엄청 큰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오는 줄 알았다. 그래서 그와 관련한 검색어로 검색을 했는데, 알고 보니 지식산업센터가 아닌 '아파트 단지'가 들어올 예정이었다. 답을 알고 나서 생각해보니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오기에는 규모가 엄청나게 컸다.

 

 

성수동 이동 경로

뚝섬역 8번 출구로 나가서 공사 현장으로 바로 갔다. 처음에는 중랑천 근처까지 크게 한 바퀴 돌려고 했다. 그런데 공사 현장 사이로 큰 길이 있었고 그쪽에 '게이트'가 보였다. 게이트 근처에서 공사 내역을 확인할 수 있었다. 드디어 궁금증이 풀리는 순간이었다.

 

 

저 앞에 서울숲IT캐슬이 보이고 골목 끝으로 철거를 위한 가림막도 보인다.

 

 

성수동 특별계획구역 주택조합 추진위원회

 

우연히 추진위원회 사무실도 볼 수 있었다. 이쪽 공사 관련 추진위원회 사무실이었을까. '특별계획구역'이라고 하는데 성동구청 홈페이지를 찾아봐도 원하는 내용을 찾을 수 없었다. 보다 공식적인 자료를 찾고 싶었는데 내가 못 찾는 건지...

 

 

주택들 사이로 가림막이 없어서 넓은 공사 현장을 훤히 볼 수 있었다.

 

 

공사 현장 모습들

 

지금 생각하면 이 넓은 땅에는 지식산업센터보다 아파트가 어울린다. 참고로 서울숲IT캐슬이 있는 토지의 면적은 1338평이다. 그 정도의 면적이면 지식산업센터를 만들기 충분하다고 해도 좋겠다. 반면 뚝섬역 북서쪽에 있는 공간의 면적은 대략적으로 계산해도 만 평이 넘었다.

 

 

아직 철거가 시작되지 않은 건물도 보였다.

 

 

출입금지

 

서울숲벨라듀조합이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한창 철거가 진행 중인 모습

 

 

다른 골목보다 넓은 이 도로를 따라 공사 현장 게이트가 있었다.

 

 

서울숲IPARK 리버포레 신축공사

드디어 구체적인 정체를 알게 됐다. 서울숲벨라듀 지역주택조합이 이 사업을 추진했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대지면적은 약 7000평으로 나온다. '아까는 만 평이 넘는다며?'라고 따지는 사람도 있을 수 있는데, 7000평은 서울숲 벨라듀 1차이고, 나머지 구역이 서울숲 벨라듀 2차이다. 

 

 

현대산업개발에서 공사를 맡았다.

 

 

3년 뒤에는 오른쪽과 같은 아파트 단지가 생길 예정이다.

 

이 지역의 입지를 생각하면 10억은 그냥 넘지 않을까. 참고로 중랑천 맞은편에 '서울숲리버뷰자이 아파트'가 있다. 직방 시세로 평당 5,000만 원이 넘는다.

 

 

서울숲 아이파크 리버포레

 

 

공사 펜스 뒤쪽으로 보이는 서울숲IT캐슬

 

 

바로 이런 길을 보고 크게 한 바퀴 돌아볼 계획을 수정했다.

 

 

이쪽이 서울숲 벨라듀 2차 현장일까.

 

지역주택조합은 부정적인 이야기들이 많은데 여기는 드문 성공 사례 중 하나가 되는 것일까. 검색해보니까 부정적인 기사 내용도 있지만 이만큼 철거가 이루어진 것을 보면 그래도 사업이 잘 진행되고 있는 듯하다.

 

 

가까이에 지하철이 지나가서 소음도 좀 있지 않을까.

 

그래도 성수동인데 준공되면 시세가 엄청날 것 같다.

 

이렇게 뚝섬역 북서쪽 대규모 공사 현장에서 진행 중인 사업을 알아낸 뒤에 뚝섬역 남측으로 건너갔다.

 

 

교동짬뽕

 

나중에 한 번 가보고 싶다.

 

이 근처에도 무언가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었다.

 

 

여기는 또 뭐가 생기는 것일까.

 

여기저기 임장을 다니다 보니 자연스럽게 공사 현장에 관심이 간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곳에서 건물이 철거되고 새로 올라가고 있을 것이다. 진작에 이런 변화에 관심을 가졌다면 더 좋았을 텐데...

 

 

뭐가 생길까.

 

며칠 뒤에 다시 찾아오면 펜스에 붙어있는 건축허가 내역을 볼 수 있지 않을까.

 

 

바로 여기 뒤쪽이 '서울숲 비즈포레'였다.

 

 

반응형
반응형
서울숲 산책

서울숲은 엄청난 규모이다. 언제부터 있었는지 모르겠는데 성수동이 뜨면서 가까운 곳에 있는 서울숲도 사람들이 많이 찾게 되지 않았나 싶다. 역시 언제부터인지 모르겠는데 서울숲 북측에 카페거리도 있었다.

 

서울숲 안내지도 (출처: 서울숲 홈페이지의 구글지도)

뚝섬역 남서쪽으로 엄청난 규모의 공원이 있다. 크게 네 개의 구역으로 나눈다면 그중 가운데 있는 공원에 다녀왔다.

 

위 지도에서 노란색으로 표시한 부분이다. 바로 옆에 갤러리아 포레 아파트가 있다. 요즘 숲세권이 뜨고 있는데 이 주변도 가까운 곳에 공원이 있으니 살기 좋아 보였다.

 

서울숲 홈페이지 지도 확대한 모습

공원 크기가 크니까 입구도 여러 곳이 있다. 처음 갔을 때는 3번으로 들어갔다가 잠시 쉬다가 나왔고, 두 번째로 갔을 때는 4번 게이트로 들어가서 산책로를 따라 한 바퀴 돌았다.

 

서울숲 3번 게이트 안내지도

 

살짝 비가 오는 날이었다. 지도가 매우 복잡해 보인다. 그저 발길 가는 대로 산책을 하면 될 것이다. 비가 왔지만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몇 명 있었다. 지붕이 있는 벤치도 있어서 잠시 쉴 수도 있었다. 

 

 4번 출입구

 

처음 갔을 때는 근처에 갔다가 시간이 남아서 잠시 들어가서 쉬다가 나왔을 뿐이고, 두 번째로 갔을 때 여유를 갖고 한 바퀴 돌고 나왔다.

  

코로나로 인해 곳곳이 통제 중이었다. 평상 같은 것이 있는 공간은 위 사진처럼 출입을 금하는 노란색 띠가 둘러져 있었다. 그 외의 공간에서는 서로 멀리 떨어져서 돗자리를 깔고 쉬는 사람들이 있었다.

 

구석구석 돌아다니지는 않고 큰 길을 따라 한 바퀴 돌았다. 여기저기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들이 보였다. 입구 근처에는 운동기구도 있었다. 

 

한쪽은 걸어가는 길, 한쪽은 자전거를 타고 가는 길로 나누어 놓은 듯했다.

 

자전거는 천천히

 

이날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사람들은 거의 없었고 대부분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었다.

 

한강 자전거 도로를 따라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서울숲 근처를 지날 때 자전거 출입이 불가능한 공원도 있었고 자전거 출입이 가능한 공원도 있었던 기억이 난다.

 

가운데 작은 호수도 있고 그 뒤로 고층 아파트들이 보였다.

 

마치 방콕의 룸피니 공원 같았다. 다른 유명한 도시에도 비슷한 공원이 있을 텐데 그나마 최근에 가본 곳이 룸피니 공원이라 거기가 생각났다.

 

편의시설 안내

 

이용하지는 않았지만 화장실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서울숲답게 나무들이 엄청 빽빽했다.

 

저쪽으로는 지나가기도 어려울 것이다. 몇 년이나 자란 나무들일까.

 

여기도 통제 중

 

벤치들은 따로 막아놓지 않아서 벤치에 앉아서 쉬는 사람들은 많았다.

 

또 다른 쪽의 나무들

 

다른 쪽 공원과 이어지는 통로인지 올라가지 않아서 모르겠다.

 

호수의 다른 쪽

 

호수라기보다는 연못이라고 해야 할까. 규모가 아주 큰 편은 아니었다. 사진상 사람들이 거의 안 보이지만 저 주변으로 앉아서 쉬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아까 큰 길에서 잠깐 안쪽으로 들어온 곳이다.

 

서울숲 너머로 보이는 고층 아파트들

 

가장 왼쪽이 갤러리아포레아파트이고, 가운데가 12월 준공 예정인 아크로서울포레스트아파트이다.

 

산책로 끝에 보이는 고층 아파트

 

여기는 놀이터 같은 곳인데 역시 통제 중이었다.

 

참고로 서울숲 홈페이지에서 통제 중인 공간을 확인할 수 있다. 잠시 살펴봤는데 지금 시점에서 평상 같은 곳, 놀이터들은 모두 통제 중이었고, 배드민턴장, 축구장 등의 체육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내려온 이후 일시적으로 개방하는 듯했다.

 

이렇게 다른 쪽으로 갈 수 있는 계단이 있었는데 안 가봤다. 이날은 일단 크게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여기도 통제 중이었다.

 

통제 중인 사진이 많은데 실제로 통제 중인 곳은 공원의 극히 일부분일 뿐이었다.

 

안내판 보수정비 중

 

여기는 큰 도로로 나가는 길인지, 건너편 공원으로 가는 길인지...

 

역시 산책로 끝으로 보이는 고층 아파트

 

비슷한 사진이다. 잘 안 보이겠지만 저 앞에 CU 편의점이 있었다.

 

 

서울숲 홈페이지

seoulforest.or.kr/

 

서울숲컨서번시

 

seoulforest.or.kr

 

서울숲역에서 한강 자전거 도로로 가는 길

서울숲을 한 바퀴 돌고 따릉이를 타고 한강 자전거 도로로 갔다. 서울숲역에서 한강 쪽으로 가다 보면 '한강 가는 길' 표시가 나온다. 헷갈릴 수 있어 보였는데 근처의 한강 사업본부로 가는 길에서 3시 방향으로 완전히 우회전하지 말고 약 1시 방향으로 언덕길을 올라가서 우측으로 꺾어야 한다.

 

위 지도에서 파란색 원으로 표시한 것이 따릉이 대여소이고, 빨간색 화살표를 따라 가면 한강이 나온다.

 

사거리에서 횡단보도를 한 번 건너고 또 작은 횡단보도를 건너서 앞쪽으로 가다가 약간 우측으로 보이는 언덕길을 올라가면 된다. 위성 지도를 보니까 작은 횡단보도를 건너서 바로 오른쪽으로 가도 결국 한강으로 가는 길과 이어지는 것 같기도 하다.  

 

아무튼 '한강 가는 길'을 따라가면 통로가 나오고 계속 따라가면 위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 다리가 나온다. 그 다리를 통해 강변북로 위쪽을 건너가게 된다.

 

다리 위에서 찍은 고층 아파트 - 트리마제 아파트

 

다리 위에서 찍은 사진

 

저 멀리 서울타워도 보이고 연휴라서 그런지 강변북로에 차들이 많다. 

 

다른 쪽 강변북로 모습

 

이 다리 위에 나 말고 두 명이 더 있었다. 모두 자전거를 타고 여기까지 온 거 같았다. 다들 열심히 주변 사진을 찍고 있었다.

 

한강 건너편 쪽 모습

 

다 아파트들이다.

 

가운데로 보이는 길이 한강 자전거 도로이다.

 

서울숲 나머지 부분도 조만간 가보려고 한다. 특히 한강 자전거 도로에서 이어지는 쪽에 가보고 싶다. 서울숲 홈페이지를 보니까 '사슴'도 있는 것으로 나온다. 

 

 

반응형
  1. Gimpopo 2020.09.29 22:34 신고

    사진만 봐도 한바퀴 돌고 온 것 같아요~!!

  2. Jerry Jung 2020.09.30 21:08 신고

    저도 시간되면 서울숲 가봐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