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돈내산

강원도 고성 아야진

시크릿블루 베이커리 카페

 

시크릿블루 3층 창가 자리에서 찍은 사진

소나무 때문에 좀 가리긴 했지만 아야진 해변이 보이는 카페이다. 원래는 '아야진 리조트'였는데 <사이코지만 괜찮아>라는 드라마의 촬영지였다가 현재는 '시크릿블루'라는 베이커리 카페로 운영 중이다. 사진 왼쪽 끝에 해변에 걸친 흰색 건물은 '스위밍터틀'이라는 카페고, 그 아래쪽 차들이 주차되어 있는 곳은 아야진 해변 공영 주차장이다. 

 

아야진 시크릿블루 위치

위치는 아야진 해변 바로 옆이다. 네비에 아직 안 나온다면 아야진 리조트로 찍고 와도 된다. 7번 국도를 타고 쭉 오다가 빠질 것이다. 아야진 해변 위쪽으로는 아까 언급했던 '스위밍터틀'이라는 오션뷰 카페가 있고 아래쪽에는 '카페해변길'이라는 오션뷰 카페가 있다. 최근 <노는언니>라는 예능에도 '시크릿블루' 카페와 '카페해변길'이 나왔다.

 

시크릿 블루 카페 입구

여기를 정문이라고 해야 할지... 아야진 해변 쪽에서도 올라올 수 있는데 여기는 뒤쪽이다. 처음에 여기를 지나가면서 무슨 학교 교문인 줄 알았다. 학교였다가 리조트가 됐다가 카페가 된 것인지... 알 수 없다. 아야진 리조트였던 것까지는 확실하다.

 

아무튼 뒤쪽으로 들어오면 넓은 주차장이 나온다. 차들이 몇 대 있는데 인적이 드물어서 솔직히 좀 오싹했다.

 

괜찮은 병원 방문전용 주차장

 

드라마를 거의 안 보니까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괜찮은 병원이 나왔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넓은 공간에 병원은 있는데 사람은 하나 안 보이고... 저쪽 건물에는 '환자 전용 출입구'라고 적혀 있는 것을 봤다. 요양병원인가? 혹시 정신병원? 이런 생각이 들어서 서둘러 나왔다.

 

알고 보니 병원이 아닌 카페였다.

 

시크릿 블루 (베이커리 카페)

 

아까 내가 들어갔던 곳이 정문이었고 제1 주차장이었다. 아야진 공용 주차장 근처에 제2 주차장과 제3 주차장이 있다.

 

시크릿 블루 오픈

 

근처는 공사 중이었고 저 앞에 주차장이 있다.

 

해변 쪽에서 온다면 저 앞에 보이는 계단으로 올라가면 된다. 여기서 봐도 카페 건물에서 통유리를 통해 아야진 해변이 한눈에 보일 것 같다.

 

제2 주차장인지 제3 주차장과 주차장에서 본 오션뷰

 

근처에는 또 공사 중인 건물이 있었고 시크릿 블루 카페로 올라가는 계단은 가팔랐다.

 

스위밍터틀이라는 카페 뒤쪽에도 그레이클라우드인가 하는 카페가 있었고 그 뒤쪽으로도 공사 중이었다. 아야진은 한창 개발 중이었다. 

 

시크릿 블루 카페 전망대에서 찍은 아야진 해변 사진

 

카페 건물 앞에는 전망대 비슷하게 공간이 있었다.

 

바로 이런 공간인데 날씨가 좋은 날에는 테이크아웃해서 저 자리 앉아서 오션뷰를 감상해도 좋을 것 같았다.

 

11월 초인데도 아직 춥지 않아서 몇몇 사람들은 야외에 앉아 있었다.

 

여기는 건물 좌측으로 아까 맨 처음에 정문에서 들어왔던 곳으로 이어진다.

 

시크릿 블루 베이커리 카페

 

카카오맵 리뷰에서 베이커리 카페인데 빵이 별로 없다는 평가를 봤다. 평일이라서 그런지 빵이 남아 있었다.

 

시크릿 블루 메뉴

가격은 뭐 다른 관광지 카페와 비슷한 수준이다.

 

드라마에 대한 것들, 음료와 애플파이

 

3층에서 찍은 바깥쪽 사진과  내부 사진

 

이번 여행에도 딱히 카페에 갈 생각을 안 했다. 강원도 고성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해변에 앉아서 시간을 보내고 싶었는데 해변은 바람이 불어서 추웠고, 결국 카페 한 군데에 갈 생각을 했는데 시크릿 블루로 오게 됐다.

 

오션뷰 카페인데 비성수기인 11월 초에 평일이라 2층과 3층 창가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드물었다. 창가 자리에 앉을 수 있어서 시크릿 블루를 선택했다.

 

원래 고성 및 속초에서 가보고 싶었던 카페들은 바다정원 카페, 스퀘어루트, 나폴리하우스 등이었다. 바다정원 카페는 규모가 엄청 큰데 지난 여름에 갔을 때 사람들도 엄청 많아서 안 갔다. 스퀘어루트는 좀 위쪽에 있는데, 언젠가 가볼 생각이다. 거기도 유명해서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나폴리하우스는 지나가다가 우연히 본 곳인데 아직 못 가봤다.

 

다시 아야진 해변 모습

 

3층에 좀 앉아 있다가 밖으로 나왔다. 지금 보니까 사진을 다양하게 못 찍었다. 역시 도착했을 때 사진을 많이 찍어야 한다. 나올 때는 안 찍게 된다.

 

아야진을 떠나기 전에 시크릿 블루 베이커리 카페 주변을 더 둘러봤다.

 

드라마를 본 사람이라면 더 재밌게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괜찮은 병원

 

아야진 해변 모습

 

아야진 해변의 또 다른 오션뷰 카페인 스위밍터틀

 

아야진 해변

 

언젠가 기회가 되면 또 들르고 싶은 곳이다. 조용한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 성수기나 주말에 오면 그런 조용한 분위기를 느끼지 못할 것 같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