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 글은 치앙마이 맛집이라고 했지만 유명한 맛집까지는 아니고 치앙마이 여행에서 먹은 음식들에 대한 것이다. 올드타운에 있는 맛집과 기타 로컬 음식 등을 올리려고 한다. 원래 사람들이 많은 복잡한 곳을 싫어하고 맛집을 찾아다니는 스타일도 아니라서 유명한 치앙마이 맛집은 못 가본 곳이 더 많다. SP치킨, 미슐랭 로티 맛집, 카오소이 쿤야이, 쿤캐 쥬스바, 블루누들 등 올드타운 맛집들에 가보고 싶었는데, 구글지도에 열심히 저장해놓고 못갔다.

 

펀 포레스트 카페

펀 포레스트 카페의 Big Breakfast - 245바트

치앙마이 맛집 중 첫 번째는 펀 포레스트 카페이다. 치앙마이 올드타운 내에 있는 서양식 아침을 파는 곳이다. 가격대는 음식 하나 당 평균 200바트 정도로 치앙마이 사람들이 가는 로컬 식당의 국수 같은 음식이 50바트 전후인 것을 고려하면 비싼 편이다. 그래도 여행 중에 한번 정도는 이렇게 고급스러운 곳에서 서양식 조식을 먹고 싶었다.

 

 

펀 포레스트 카페

구글지도에 한글로 펀 포레스트 카페라고 나와서 Fun Forest Cafe인줄 알았는데 Fern Forest Cafe였다. 무슨 뜻인지 궁금해서 찾아보니까 fern은 양치식물이라는 뜻이었다. ferns는 고사리라고 나오고, 독일어 fern은 영어로 far라는 뜻으로 나오기도 했다. 아무튼 숲속에 있는 카페라는 뜻일까.

 

 

펀 포레스트 카페 내부에서 바라본 모습

사실 처음부터 여기로 올 생각은 없었다. 여기보다 가격대가 조금 낮은 비슷한 스타일의 식당으로 갔는데 오픈 시간에 맞춰서 갔음에도 문을 안 열었다. 그래서 플랜비로 펀 포레스트 카페로 왔는데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치앙마이 맛집 중 가장 처음으로 소개하는 이유도 그만큼 기억에 남는 곳이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실내에 앉았다가 야외로 이동했다.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실내에 앉았다가 야외 테이블이 정리되니까 밖으로 옮겼다.

 

 

사진상 야외 테이블이 많이 비었는데 사람들이 없는 곳을 찍어서 그렇다.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고 음식을 먹는 동안 야외 테이블도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아졌다. 야외에 있는 식물들을 보니까 펀 포레스트 카페라는 이름과 잘 어울린다. 치앙마이에 거주하는 디지털 노마드들이 자주 찾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이렇게 분위기 좋은 곳에서 테이블에 노트북을 올려놓고 작업을 하면 멋질 것 같다. 아무튼 치앙마이 맛집 및 카페로 추천하고 싶은 곳이다.

 

 

Tuna & avocado salad - 235바트

다양한 음식들이 있어서 고르기 어려웠는데 건강해 보이는 음식으로 하나 골랐다. 샐러드 메뉴 중 하나였다.

 

 

Good morning bowl - 165바트

요거트에 과일, 씨리얼 등이 들어간 것이다. Oaty & honey bowl, Tropical bowl 등 다른 종류도 있었다.

 

 

이런 bowl 외에 팬케익이 있는 다른 아침 메뉴들도 있었다.

 

 

아까 투나 & 아보카드 샐러드를 다른 각도에서 찍은 것이다.

 

 

메뉴 이름이 Fern Forest's big breakfast였다. 펀 포레스트 카페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할 것 같아서 골랐다. 오믈렛과 식빵, 햄, 베이컨 등이 있는 서양식 아침이었다.

 

 

오믈렛

 

 

샐러드 등

 

 

햄, 베이컨 등

 

 

식빵 등

치앙마이 올드타운의 펀 포레스트 카페에서 두 명이서 이렇게 세 종류의 음식을 먹고 총 645바트가 나왔다. 1바트 37.5원으로 계산하면 24,000원이 조금 넘는다. 한국에서 이 정도 퀄리티로 먹으려면 얼마나 들까. 고급스러운 곳에 가면 메뉴 하나 당 20,000원이 넘지 않을까.

 

치앙마이에서 한 달 살기를 했다면 펀 포레스트 카페에 매일은 못 가도 자주 갔을 것 같다. 참고로 가격대가 있는 곳이니 카드 결제도 가능했다. 어딘가에 VISA라고 적혀 있었고, 트래블월렛 카드로 결제를 했다. 직원들이 모두 친절하기도 했고 팁을 줘야할 것 같아서 20바트 지폐 한 장을 두고 나왔다. 계산해보니 서비스 차지 7%가 따로 붙지 않았다.

 

 

펀 포레스트 카페 위치

펀 포레스트 카페는 치앙마이 올드타운 내에 있다. 올드타운 중심에서 북서쪽에 있다.

 

 

https://goo.gl/maps/fbbXFjXtEx6tbkwx8

 

펀 포레스트 카페 · 54, 1 Singharat Rd, Si Phum Sub-district, Mueang Chiang Mai District, Chiang Mai 50200 태국

★★★★☆ · 음식점

www.google.co.kr

 

 

빅씨마트 푸드코트

새우볶음밥 - 55바트

치앙마이 맛집까지는 아니고 그냥 치앙마이 빅씨마트에 있는 푸드코트에서 먹은 음식이다. 푸드코트에서 파는 일반적인 음식의 가격이 55바트인 것을 보면 펀 포레스트 카페의 평균 200바트와 확실히 비교가 된다. 로컬 음식의 퀄리티가 떨어진다는 뜻은 절대 아니다.

 

 

Fried Rice with Shrimp

태국 음식 중 만만한게 새우볶음밥이라고 생각한다. 음식을 고르기 힘들 때는 새우볶음밥을 고른다. 그렇게 맵지도 않고 입맛에 잘 맞는다. 한국에서는 다소 비싼 느낌의 새우도 들어가니까 마음에 든다.

 

 

빅씨마트 푸드코트 카드

일반적인 의미로 푸드코트라고 했는데 정식 명칭은 '푸드 파크'인지 카드에 푸드 파크라고 적혀있다. 푸드코트 한쪽에 카운터가 있고 원하는 지폐를 주면서 금액을 말하면 이런 카드에 그 금액을 충전해준다. 마음에 드는 음식을 파는 곳에서 주문을 하고 이 카드로 결제를 하는 시스템이다. 음식을 다 먹고 카드를 카운터에 주면 잔액을 현금으로 돌려준다.

 

빅씨마트 푸드파크뿐만 아니라 태국 내의 대형 쇼핑몰 등의 푸드코트도 이런 시스템이었다. 처음에 방콕에 갔을 때 이런 시스템을 몰라서 먹고 싶어도 못 먹었던 기억이 난다. 치앙마이 맛집은 아니지만 치앙마이에서 쇼핑을 하러 쇼핑몰에 갔다가 배가 고프면 이런 푸드코트에서 한끼를 해결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쏨땀 - 45바트였던가...

볶음밥만 먹을 수 없어서 쏨땀도 주문했다. 매콤한 쏨땀은 볶음밥과 먹기 좋다. 이 쏨땀을 주문하냐고 약간의 해프닝이 있었다. 볶음밥을 주문하고 받은 영수증에 음식 가격과 카드 잔액이 나왔다. 그런데 순간적으로 착각을 해서 돈이 부족한지도 모르고 45바트짜리 쏨땀을 주문하고 잔액 35바트가 들은 카드를 내밀었다. 태국말은 못 알아듣고 다시 충전해서 와야하나 당황했는데 다행히 부족한 10바트는 현금으로 받아갔다. 이번에는 미리 시스템을 공부하고 왔음에도 이런 실수를 하다니... 어차피 잔액은 돌려받을 수 있으니 처음부터 넉넉하게 충전을 하길 바란다.

 

반응형

마야몰

치앙마이 맛집 중 첫번째로 올릴까 고민했었다. 마야몰에 있는 샤브샤브 비슷한 음식점이다. 무한리필에 뷔페식이라 정신없이 먹어서 이름도 기억이 안 나고 사진도 거의 못 찍었다. 아무튼 위 사진과 같이 먼저 육수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야채 등 기본적인 것은 가져가다 먹으면 된다.

 

마야몰 샤브샤브의 특별한 점은 고기나 생선, 사이드 등을 스마트폰으로 주문한다는 것이다. 육수 등을 주문하면 영수증을 갖다주는데 거기에 QR코드가 있다. 이 QR코드는 결제용이 아니고 주문용이다. QR코드를 찍고 이어지는 사이트로 들어가면 선택한 레벨(나중에 설명)에 맞는 메뉴로 고기, 생선, 사이드, 후식 등을 주문할 수 있다.

 

고기 등은 한 번에 최대 3접시까지 주문이 가능하다. 3접시라고 해도 작은 접시에 고기 등이 담겨서 나와서 많지는 않다. 스마트폰으로 주문을 하고 기다리면 서빙을 하는 직원이 테이블로 갖다준다. 먹다가 끊기지 않도록 계속 주문하면 된다. 최대 몇 명까지 접속을 해서 주문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는데, 우리는 두 명이서 각각 접속을 해서 각자 먹고 싶은 음식을 주문해서 먹었다. 한 종류가 한 번에 최대 3접시까지 주문이 가능하니까 여러 종류를 시키면 3접시 이상 시킬 수 있다.

 

 

게껍질

이름은 모르겠다. 게껍질에 게살 등을 반죽해서 만든 것이다. 치앙마이 야시장에서도 볼 수 있다는 음식인데 야시장에서 못 먹은 것을 마야몰 샤브샤브에서 먹을 수 있었다. 몇 개를 먹었을까.

 

 

많이 먹었다. 주문하고 또 주문했다. 게껍질은 쌓여가고...

 

 

이런 초밥도 있었다.

 

마야몰 샤브샤브에서 정작 중요한 고기, 새우 등 사진은 하나도 없다. 먹냐고 정신이 없어서 사진을 못 남겨서 아쉽다.

 

 

후식

마야몰 샤브샤브에서 사진도 안 찍고 정신 없이 먹다가 찍은 후식 사진이다.

 

 

최고급 레벨만 주문할 수 있는 후식

후식에도 레벨이 있다. 아까부터 레벨, 레벨하는데 레벨이 무엇인가.

 

마야몰 샤브샤브는 1인당 199바트와 299바트 중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39바트도 있었다. 그렇게 선택한 레벨에 따라 주문할 수 있는 고기류, 생선류, 사이드류의 종류가 조금 차이가 났다. +39바트는 따로 선택을 안 해도 상관 없는 것 같고, 199+39바트도 선택이 가능한지 모르겠다. 우리는 299+39바트의 최고급을 선택해서 전부다 주문할 수 있었다. 어차피 치앙마이에서 한 번 먹는거 최고급 레벨로 먹고 싶었다.

 

위 사진에 나오는 후식도 299+39바트를 선택한 사람만 주문할 수 있는 것이었다. 다른 후식들은 그냥 아이스크림 한 스쿱 정도 있는 것들이 주로 있었다.

 

참고로 서비스 차지 7%가 따로 붙고 GLN 스캔으로 결제가 가능했다.

 

 

올드타운 로컬 식당 (1) - JIANG FISH BALL

어묵 국수 - 55바트

위 사진은 Fishball Noodle Soup이다. 올드타운 로컬 식당이라고 해서 그냥 아무 식당이나 간 것이 아니고 나름 찾아보고 갔던 곳이다. 구글지도에서 리뷰 716개, 평점 4.1점이다. 이 정도면 치앙마이 맛집이라고 해도 괜찮지 않을까.

 

 

밀크티 30바트

밀크티도 한 잔 주문했다.

 

 

만두 28바트

Steamed Minced Pork Buns이다. 국수만 먹기 심심해서 주문했다. 다른 종류도 많았다.

 

 

새우볶음밥 - 100바트

여기 새우볶음밥은 가격이 좀 나갔다. 빅씨마트에서 먹은 것과 비교하면...

 

 

https://goo.gl/maps/qWo1RwPMEQB5vP5M7

 

Jiang Fish Ball · QXRH+4CM, Tambon Si Phum, Mueang Chiang Mai District, Chiang Mai 50200 태국

★★★★☆ · 해산물 요리 전문식당

www.google.co.kr

 

메뉴는 안 올리려고 했는데 찍어왔으니까 올린다.

 

 

서빙하는 직원이 메뉴판을 두 개나 줬다. 이름을 보니까 비슷하고 거의 같은 곳 같은데, 하나는 어묵국수류, 하나는 볶음밥 등 태국음식 위주였다. 지금 메뉴판을 보니까 음식들이 무척 다양하다. 몇 번 더 못 가서 아쉽다.

 

 

올드타운 로컬 식당 (2) - MALEE NOODLE

여기는 첫번째로 올린 로컬 식당 바로 맞은 편에 있다. 여기도 유명한 것 같았다. 구글지도상 리뷰 377개, 평점 4.3점이다.

 

 

카오소이

여기서 카오소이를 먹었다. 카오소이는 태국 북부지방 음식이다. 이번 치앙마이 여행에서 꼭 먹어보고 싶었다.

 

 

첫번째꺼랑 같은 국수였나 잘 기억이 안 난다. 급하게 주문을 했다. 하나로는 부족할 것 같아서 2인이서 3개를 주문했다.

 

메뉴 사진은 따로 못 찍었다. 총 185바트.

 

첫번째 로컬식당도 그렇고 여기도 그렇고 점심시간에 태국 사람들도 많이 오는 것 같았다.

 

 

https://goo.gl/maps/jLHqaTt1qocLNZ7w5

 

Malee Noodle · QXRH+295 Unnamed Road Mueang Chiang Mai District, Chiang Mai 50200 태국

★★★★☆ · 음식점

www.google.co.kr

 

이 외에 몇 군데 더 갔는데 사진을 안 찍은 곳도 있고 찍었는데 그냥 올리기 싶지 않은 곳도 있다. 한 군데는 진짜 유명한 치앙마이 맛집으로 펀 포레스트 카페보다 가격대가 높은 곳인데, 투어에 동행했던 어르신 부부께서 사주셔서 그냥 안 올린다. 글의 초반부에 언급했던 유명한 치앙마이 맛집은 못 가서 아쉽지만, 그래도 크게 실망한 곳 없이 다양한 음식들을 먹었다.

반응형
728x90
반응형

몬쨈의 귀여운 숙박시설들

치앙마이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도이수텝이다. 도이수텝 사원에서 치앙마이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특히 야경이 멋지다고 한다. 그래서 일몰 직전에 도이수텝에 도착해서 야경까지 보고 내려오는 사람들이 많다. 나도 일몰 무렵 도이수텝에 도착했는데 낮에 몬쨈에 다녀오냐고 피곤해서 야경은 안 보고 내려왔다.

 

 

도이수텝 사원 (썽태우 vs 택시)

도이수텝은 치앙마이 시내에서 썽태우나 택시를 타고 다녀올 수도 있다. 올드타운 북쪽의 창푸악 게이트나 치앙마이 대학교 후문에 도이수텝 사원으로 가는 썽태우가 있다.

 

창푸악 게이트 썽태우 타는 곳 로드뷰

 

치앙마이 대학교 후문의 썽태우들

 도이수텝 사원까지 가는 썽태우는 10명이 모이면 출발한다고 하고 비용은 왕복으로 인당 60바트인가 80바트 정도라고 봤다. 나는 택시 투어로 가서 정확한 가격을 모르겠다. 아무튼 원래 100바트는 안 넘는다. 그런데 10명을 채우고 출발하기가 힘드니까 사람이 없을 때는 인당 150바트 정도로 흥정을 하기도 하는 것 같다.

 

 

치앙마이 대학교 후문에서 도이수텝 사원까지

도이수텝 사원은 치앙마이 시내에서 얼마 안 걸린다. 치앙마이 대학교 후문에서 도이수텝 사원까지 2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나온다. 위 지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가는 길은 무척 구불구불하다. 멀미를 했다는 말도 있어서 치앙마이 여행을 준비하면서 도이수텝이나 몬쨈에 갈때는 멀미약을 먹고 가야하나 걱정했다. 그런데 그 정도는 아니었다. 택시를 타고 가서 그나마 괜찮았을 수도 있다. 썽태우를 타고 갔다면 조금 힘들었을까. 치앙마이 시내에서 도이수텝 사원까지 가는 택시는 대기시간 포함 500~600바트에서 800바트 정도에 흥정하는 것 같았다.

 

배낭여행 스타일이라면 썽태우를, 편한 것을 추구하면 택시를 타고 도이수텝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몬쨈

몬쨈 투어에서 사람들이 많이 가는 곳을 표시해봤다. 보통 몬쨈이라고 하는데 구글 지도에는 먼쨈으로 나온다. 영어로는 MON CHAM이다. 치앙마이 여행에서 몬쨈은 원래 계획에 없었는데 시간이 남아서 가게 됐다. 도이인타논에 갈때 동행했던 분들이랑 마음이 잘 맞아서 몬쨈도 같이 가기로 했다.

 

몬쨈은 올드타운에서 생각보다 멀지도 않았다. 타패 문에서 몬쨈까지 한 시간 정도 걸리는 것으로 나온다. 그래서 몬쨈&도이수텝 투어가 하루에 가능하다.

 

 

훼이통타오 호수

훼이통타오 호수는 몬쨈으로 가는 길에 들른 곳이다. 구글 지도에는 훼이 뜽 타오 저수지라고 나온다. 보통 몬쨈 투어에서 가장 먼저 방문하는 곳이다. 훼이통타오 호수에서 킹콩 랜드, 호수 뷰 포인트 등을 간다. 여행사 투어에서도 한 시간 정도 시간이 주어진다.

 

 

호수 주변으로 집 같은 것들이 잔뜩 있었다.

 

 

가까이에서 보니까 집은 아니고 음식을 먹으며 쉴 수 있는 공간을 나무로 만들어 놓은 것 같았다. 우리는 조금 애매한 시간에 도착해서 여기서 식사를 하지 않고 조금 둘러보고 몬쨈으로 이동했다.

 

 

일행 중 아이가 없어서 킹콩랜드에도 관심이 없었다. 동행했던 분들도 그렇고 우리도 그렇고 몬쨈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들렀던 보타닉 가든이 마음에 들었는데, 보타닉 가든은 영업시간이 16시 30분까지였다. 그래서 보타닉 가든을 충분히 구경하고 돌아오는 길에 훼이통타오 호수에 들러도 되는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계획에 없던 몬쨈&도이수텝 투어를 하냐고 치앙마이에서 늦게 출발해서 훼이통타오 호수에 조금 밖에 못 있었는데 조용히 쉬기 좋은 곳 같았다.

 

 

몬쨈

몬쨈으로 가는 길도 구불구불했다. 조금 멀미를 하는 느낌이 들었는데 살짝 잠이 들어서 다행이었다. 자다가 깨니 어느새 도착해 있었다. 나는 당일 투어로 다녀왔는데 몬쨈은 1박을 하기에도 괜찮아 보였다.

 

 

몬쨈에도 몽족마켓이 있었다. 시장을 구경하면서 언덕으로 올라가면 전망 좋은 곳이 나왔다.

 

 

꽃들도 있었다.

 

 

해발 몇 미터인지 모르겠는데 지대가 조금 높은 것 같았다. 저 멀리 보이는 구름 그림자가 멋졌다.

 

 

몬쨈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가 바로 이런 모습이었다. 산비탈을 따라 글램핑을 할 수 있는 텐트 비슷한 것들이 많이 있었다. 시간상 1박을 하지 못해서 아쉬웠다.

 

 

여기는 MON JAM이라고 적어놨다.

 

 

잠깐 검색을 해봤을 때 숙박료가 그렇게 비싼 것 같지는 않았다.

 

 

몬쨈의 숙소들

구글에서 다시 확인하니까 우리나라 기준으로 비싼 것은 아닌데 태국 기준으로는 조금 비싼 느낌이다.

 

 

몬쨈은 딸기가 유명한지 딸기 모형도 있었다. 아까 시장에서도 딸기를 봤다.

 

 

여기는 MON CHAM이라고 적어놨다.

 

 

몽족 시장에도 눈길이 가는 물건들이 많았는데 이미 쇼핑을 많이 해서 구입하지 않았다.

 

 

저쪽 전망대는 20바트인가를 내야 갈 수 있었다. 여기까지 온 김에 가볼까 했는데 카페에서 보는 전망과 별 차이가 없을 것 같아서 안 갔다.

 

 

이렇게 산 아래가 내려다 보였다.

 

 

도이인타논, 도이창, 몬쨈 등 치앙마이 주변으로 가볼만한 곳들이 대부분 지대가 높은 편이다. 그래서 여름에 더울 때 치앙마이에 와도 괜찮을 것 같다. 치앙마이 시내는 무척 덥겠지만 관광지들은 조금 덜 더울 것이다.

 

 

전망 좋은 카페에서 잠시 쉬었다.

 

 

타이티를 주문했던가. 엄청 진했다.

 

 

저기가 20바트를 주고 가는 전망대이다. 여기도 커피를 재배하는건지... 카페 이름을 적어놓은건지... 

 

 

사진을 찍을 때는 몰랐는데 저렇게 구름 그림자가 보이니까 구름이 무척 가까이에 있을 것 같다.

 

 

다시 몽족 시장을 지나서 내려가는 길이다. 이것저것 사고 싶지만 참았다.

 

 

저런 카트도 체험할 수 있었다. 나무로 만든 것 같은데 브레이크도 있었다. 여기 몬쨈에 태국 사람들처럼 보이는 관광객들도 많았다.

 

 

딸기 사진은 못 찍었는데 귤 사진은 찍었다. 사진상 엄청 커보이는데 실제로 그렇게 크지 않았던 걸로 기억한다. 귤이 얼마나 달콤한지 자른 단면에 꿀벌도 붙어있다. 일부러 잘라 놓은 것일까.

 

 

당시에는 그냥 사진만 찍고 자세히 안 봤는데 지금 보니까 과일주 같은 것을 종류별로 하나씩 못 사와서 아쉽다. 도이인타논에 갔을 때 몽족마켓에서 과일주, 와인 등을 180바트짜리, 380바트짜리 등 종류별로 네 병이나 샀기 때문에 더이상 살 수가 없었다. 도이인타논에 가는 길에 있던 몽족마켓보다 여기가 과일주 종류가 더 많은 것 같다.

 

 

다시 보는 귀여운 텐트들

하얀색처럼 작은 것도 있고 왼쪽 아래에는 집처럼 지어놓은 것도 있다. 몬쨈에서 1박을 했어도 좋은 추억이었을 것 같다.

 

훼이통타오 호수에서 몬쨈으로 오는 길에 중간에 투어에서 많이 찾는 맛집, 카페 등도 있는데 우리는 시간상 모두 생략했다. 몬쨈 내에서도 가볼만한 곳들이 더욱 많을 것이다.

 

반응형

보타닉 가든

보타닉 가든은 여왕의 식물원이라고도 한다. 위 지도에도 퀸 시리킷 보타닉 가든이라고 적혀있다. 그냥 식물원이겠지 하고 거의 기대도 안 했던 곳인데 규모도 엄청 크고 볼거리도 많았다. 찍은 사진들의 시간을 확인해보니 보타닉 가든에 한 시간 조금 넘게 있었다. 엄청 오래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인데 별로 안 있었다. 어느 투어에서는 보타닉 가든에서 1시간 30분 정도 여유시간을 준다.

 

 

도착해서 먼저 캐노피 워크를 구경했다. 그리고 다시 차를 타고 이동해서 온실 같은 하우스가 여러 개 있는 곳들을 구경했다. 그리고 차를 타고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몇 군데 포인트가 더 있을 것 같았는데 온실까지만 보고 나왔다. 어느 투어에서는 글라스 하우스라고 표현했다.

 

 

캐노피 워크는 높은 곳에 만들어 놓은 구조물이었다. 이 구조물을 걸으며 높은 구조물보다 더 키가 큰 나무들 등 여러 식물들을 구경할 수 있었다.

 

 

얼마나 높은지 아래쪽 사진을 찍어봤다.

 

 

중간 중간에 바닥을 유리로 만들어 놓은 곳도 있었다. 최대 4인까지 출입 가능.

 

 

나무들 키가 엄청 컸다.

 

 

이런 캐노피 워크를 따라가게 된다. 대충 20분 정도 걸린 것 같다.

 

 

뷰포인트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출구쪽으로 나가게 된다. 처음에는 나무들이 신기했는데 다음으로 갔던 글라스 하우스가 더 기억에 남는다.

 

 

그냥 이런 열대 식물들만 보고 왔을 뿐이다. 시간이 없다면 캐노피 워크는 생략해도 되지 않을까.

 

 

 

 

알고 보면 더 재밌었을텐데 그냥 나무들만 보고 왔을 뿐이다.

 

 

보타닉 가든의 지도이다. 가운데에서 왼쪽 위가 현위치이다. 그림을 자세히 보면 캐노피 워크가 보인다. 그리고 그 위쪽으로 7번이 글라스 하우스이다. 이 두 개만 보고 왔으니 보타닉 가든의 반에 반도 다 못 보고 왔다.

 

 

글라스 하우스 인근의 분수

 

 

보타닉 페스티발 2023

딱히 축제의 모습은 안 보였다.

 

 

퀸 시리킷 보타닉 가든

이 글라스 하우스들이 보타닉 가든의 메인인거 같기도 하다.

 

 

각 하우스별로 다양한 종류의 식물들이 있었다. 위 하우스에는 별거 없어 보이는데 아마 연꽃 같은게 있었을 것이다.

 

 

파인애들도 있고.

 

 

모형 같아 보이는 열매도 실물이었다.

 

 

몽족에 관한 전시도 있었다. 이 카트가 아까 몬쨈에서 관광객들이 타고 내려오던 카트와 비슷하다.

 

 

여기도 기억에 남았던 글라스 하우스 중 하나였다.

 

 

벌레, 곤충 등을 잡아먹는 식물들을 모아놓은 곳이었다.

 

 

지금까지 봤던 것보다 정말 다양한 종류의 식물들이 있었다. 몬쨈&도이수텝 투어에서 사진을 200여장 찍었는데 용량 문제로 몇 장만 골라서 올리고 있다.

 

 

여기도 비슷한 종류의 식물이 있었는데...

 

 

확대해서 보면 이런 모습이다. 작지만 무섭게 생겼다.

 

 

무서운 식물들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아름다운 꽃도 많았고...

 

 

선인장류만 모아놓은 글라스 하우스도 있었다.

 

 

선인장도 종류가 무척 많았다.

 

 

 

 

꽃이 핀 선인장도 있었다.

 

 

이런 꽃들이 있는 하우스도 있었고, 사진은 안 올렸지만 열대 우림 비슷하게 꾸며놓은 하우스도 있었다.

 

 

저 뒤쪽으로는 공사중인지 모르겠는데 하우스가 엄청 크다.

 

 

도이수텝 사원

도이수텝 사원을 몬쨈과 묶어서 같이 다녀왔는데, 도이수텝만 가거나 더 올라가서 몽족마을까지 가기도 한다. 구불구불한 길을 더 올라갈 엄두가 안 나서 도이수텝 사원 이후 안쪽은 갈 생각도 안 했다.

 

 

일몰 무렵 도착했는데 해는 이미 진거 같았다.

 

 

전망이 잘 보이는 곳은 이미 온 사람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기다리면 자리가 나긴 했다.

 

 

도이수텝에서 치앙마이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닫고 했는데 별 감흥은 없었다. 어디가 어딘지 모르니까 그냥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택시 기사가 한 시간 정도 기다려준다고 했으니 조금 더 있다가 야경을 보고 내려와도 괜찮았을텐데 피곤해서 그냥 내려오기로 했다.

 

 

야경은 안 보고 내려왔지만 여기까지 올라왔으니 구석구석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는 곳까지 구경하고 내려왔다.

 

 

님만 힐

마야몰에서 내리는 것으로 투어는 끝났다. 승용차보다 큰 차를 빌려서 3천 바트 넘게 줬다. 몬쨈&도이수텝 단독 택시 투어 비용은 보통 승용차로 빌리면 2,000바트부터 가능하다. 한 여행사의 경우 3인까지 탈 수 있는 승용차는 2,350바트, SUV는 3,000바트, 미니밴은 3,200바트였다.

 

치앙마이 관련 네이버 카페를 참고하면, 몬쨈 일몰을 보고 도이수텝에서 야경을 보는 10시간 코스가 2,500바트였다. 어느 글에서는 몬쨈&도이수텝 기본 투어 2,400바트에 푸핀도이를 추가하면 2,800바트라고 했다. 또 다른 글에서도 2,400바트에 몬쨈&도이수텝 투어를 구했다. 7~8시간에 2,000바트는 한국말을 할 줄 아는 태국사람이 하는 투어이다.

 

 

마야몰에서 저녁을 먹고 마야몰 옥상을 짧게 구경하는 것으로 이날 일정을 마쳤다.

 

 

마침 폭죽 소리가 들렸다. 위 사진에서 오른쪽 부분을 잘 보면 불꽃이 터지는 모습이 찍혀있다.

 

 

 

 

 

 

 

 

저 뒤쪽으로 띄엄 띄엄 불빛이 보이는 곳이 도이수텝 사원일까...

 

 

이렇게 짧게 마야몰의 님만 힐을 구경하고 내려왔다. 이번에 치앙마이에 일주일 정도 있었는데 마야몰을 자세히 못 봤다. 하루는 도이인타논에 다녀오고, 치앙라이까지 가서 1박을 하고 오고, 몬쨈도 다녀오고, 일요 야시장도 구경하며 여기 저기 다니다 보니까 못 가본 곳들도 많다. 치앙마이 여행에서 어디가 가장 좋았었냐고 묻는다면 하나 고르기 힘들 정도로 하루 하루가 다 마음에 들었다.

 

 

마야몰 앞의 복잡한 도로

 

이렇게 몬쨈&도이수텝 투어를 마치고 마야몰에서 저녁을 먹고 올드타운으로 돌아왔다. 마야몰에서 올드타운까지 볼트 요금은 55바트였다. 이코노미로 불렀었나. 생각보다 얼마 안 나왔다.

반응형
728x90
반응형

치앙마이 여행 중 하루는 로열 파크 랏차프룩과 도이캄 사원에 다녀왔고 저녁에는 일요 야시장을 구경했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 및 도이캄 사원 위치

로열 파크 랏차프룩과 도이캄 사원은 치앙마이 올드타운에서 남서쪽에 있다. 지금 검색해보니 타패 게이트에서 도이캄 사원까지 자동차로 30분 걸리는 것으로 나온다. 가까운 거리는 아니다. 도이캄 사원에는 별 관심이 없었는데 치앙마이 여행 중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인 로열 파크 랏차프룩에서 가까워서 같이 다녀오기로 했다.

 

나는 로열 파크 랏차프룩과 도이캄 사원을 구경하고 쇼핑몰에 갔다가 호텔로 돌아와서 쉬다가 일요 야시장을 구경했는데, 위치상 반캉왓이나 왓 우몽(동굴사원), 시간이 남으면 도이수텝까지 한 번에 구경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은 규모가 큰 편인데 천천히 구경하면 2~3시간 정도 걸릴 것이다. 도이캄 사원에서 구경하고 걸어서 내려오기까지 30분 정도 걸렸다. 왜 걸어서 내려왔는지는 도이캄 사원 사진들을 올릴 때 적어보겠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

정원이나 공원 같은 곳에서 걷기를 좋아하면 치앙마이 여행에서 로열 파크 랏차프룩에 다녀오는 것을 추천한다. 입장료는 200바트로 다른 관광지와 비교하면 비싼 편이다. 하나은행 GLN 스캔으로 결제가 가능했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은 규모가 상당히 컸다. 위 지도에서 빨간색 사각형으로 표시한 곳부터 시작해서 크게 반시계 방향으로 한 바퀴 돌아서 출발지점으로 돌아오게 된다. 이 글의 맨 앞에 올린 사진이 Grand Pavilion이다. 그만큼 규모가 크기 때문에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원하는 정류장에서 내렸다가 구경하고 다시 버스에 타는 방식으로 돌아다닐 수 있다. 자전거나 골드프트를 대여해서 타고 다닐 수도 있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 셔틀 서비스 - 출처: 로열 파크 랏차프룩 홈페이지

셔틀버스라고 했는데 정식 명칭은 트램 트레일러다. 우리나라 큰 공원에서 볼 수 있는 열차와 비슷하게 사방이 트여 있어서 구경할 수 있다. 골프 카는 1000바트라고만 봤었는데 홈페이지를 보니까 운전기사 포함 시간당 1000바트로 가격이 쎈거 같다. 자전거는 하루 대여에 60바트로 저렴하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 안내지도

로열 파크 랏차프룩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은 안내지도인데,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입할 때 받을 수도 있다.

 

 

안내지도를 확대한 것인데, 오른쪽 아래부터 버스정류장 번호가 보인다. 반시계 방향으로 8번 정류장까지 있다. 나는 버스를 이용하지 않고 천천히 걸어다녔고 카페에서 음료를 마시며 한참 쉬어서 그런지 세 시간 넘게 있었다.

 

 

저 앞쪽으로 사람들이 걸어가는 쪽이 입구이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의 오픈시간은 오전 8시이다. 로열 파크 랏차프룩과 도이캄 사원 중 어디를 먼저 가면 좋을지 고민했는데, 많이 걸어다닐 곳에 더워지기 전에 아침 일찍 오는게 좋을 것 같아서 로열 파크 랏차프룩부터 보기로 했다.

 

 

일요일이라서 그런지 아침부터 사람들이 많았다.

 

 

사와디 가든

 

 

이런 도로를 따라 주변에 볼거리가 있었다.

 

 

안내표시도 잘 되어 있었다.

 

 

이런 곳을 전부다 구경하면 시간이 한참 걸릴테니 적당히 관심이 가는 곳만 봐도 좋을 것이다.

 

 

 

 

 

 

 

 

로열 파크라서 그런지 왕실 사람들 사진도 있었다.

 

 

버스 정류장 표시

버스에서는 태국말로 설명을 해주는 것 같았다. 태국 사람들은 그냥 타고 한 바퀴 도는지 내렸다가 타는 사람들을 못봤다.

 

 

나라별 정원을 꾸며놓은 곳도 있었다. 위 사진은 한국정원이다.

 

 

여러 나라 정원들이 있었는데 한국정원 사진만 올린다.

 

 

여기는 Bug World로 곤충 모형을 크게 만들어놨다.

 

 

 

 

세계에서 가장 큰 불교 사원 모형이다.

 

 

화장실 세면대의 모습이다. 태국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다. 외국 관광객들은 마스크를 잘 안 쓰고 다니는데, 태국 사람들은 잘 쓰고 다녔다.

 

 

또 다른 버스 정류장

 

 

저 멀리 산 위에 보이는 사원이 도이캄 사원이다.

 

 

여기도 뭐가 많았는데 자세히 구경하지 않았다.

 

 

드디어 로열 파크 랏차프룩의 메인이 보였다.

 

 

여기가 5번 정류장 근처니까 시간이 없다면 다른 곳은 생략하고 여기로 바로 와도 되겠다.

 

 

 

 

 

 

그랜드 파빌리온 뒤쪽의 야자수들도 멋졌다.

 

 

 

 

저 앞쪽에 입구가 있다. 여기까지 오는 데도 한참 걸릴 것이다.

 

 

 

 

 

 

 

 

여기는 약간 열대 분위기로 꾸며놓은 것 같았다.

 

 

 

 

저기는 포토존인줄 알았는데 따로 가는 길이 안 보였다.

 

 

 

 

토끼들도 있고.

 

 

로즈 파라다이스인데 장미가 필 시기가 아닌지 몇 송이 안 보였다.

 

 

선인장도 있고, 온실도 있었는데 안 들어갔다.

 

 

 

 

연꽃 같은 것도 종류별로 있었다.

 

 

 

 

그랜드 파빌리온 뒤쪽으로 도이캄 사원의 불상까지 보였다.

 

 

코끼리들도 있었다.

 

 

꽃들도 많았다.

 

 

이렇게 로열 파크 랏차프룩을 구경하고 볼트를 불러서 도이캄 사원으로 갔다.

 

반응형

 

※ 볼트 요금 참고

 

올드타운에서 로열 파크 랏차프룩까지 12km 20분 94바트

 

로열 파크 랏차프룩에서 도이캄 사원까지 4km 14분 69바트였는데

스캔으로 90바트 결제

 

로열 파크 랏차프룩에서 도이캄 사원까지 볼트 이용 기록

 

 

도이캄 사원

일요일이라서 그런지 도이캄 사원에는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아래쪽 입구에서는 차량 진입을 통제할 정도로 차들도 많았다. 평일에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도이캄 사원은 주말이 아닌 평일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도이캄 사원 가는 길

도이캄 사원으로 볼트를 타고 가는데 입구에서 차량 진입을 막았다. 사람들이 많아서 못 올라가는 줄 알았다. 어디선가 도이캄 사원까지 가면 돌아오는 택시를 잡기 힘들 수도 있다고 봐서 태국 사람들도 많이 가는 주말로 도이캄 사원 및 로열 파크 랏차프룩 일정을 잡았다. 태국 사람들도 많이 오면 택시도 쉽게 잡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경기도 오산이었다.

 

위쪽에도 차들이 많으니 아래쪽부터 차량 진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위 지도에서 빨간색 화살표를 따라 차를 타고 가면 되는데 못 올라가게 해서 못 가는 줄 알았다. 그런데 빨간색 점선 화살표를 따라 차를 돌리게 하고 대기하다가 내려오는 차가 있으면 그제서야 차를 한 대씩 올려보냈다.

 

이렇게 고생을 하며 도이캄 사원 위쪽까지 왔기에 볼트로 69바트가 나왔지만 90바트를 스캔해줬다.

 

사실 볼트를 부르기 전에 인드라이브로 흥정을 시도했었다. 혹시라도 돌아오는 택시가 없을까봐 도이캄에서 30분 대기하는 것을 조건으로 왕복 150바트를 불렀다. 그런데 누군가 수락하고 나서 채팅으로 300바트라고 했다. 도둑놈이라고 생각하고 취소했는데, 뒤늦게 어느 정도 이해가 됐다. 한편으로는 아무리 혼잡해도 300바트는 너무했다는 생각도 든다.

 

 

도이캄 사원은 사원이 하나만 있을줄 알았는데 위 사진들처럼 작은 사원도 있고 불상도 여러 개가 있었다.

 

 

그나마 여기는 사람들이 적은 편이었다. 본격적으로 도이캄 사원이 시작되는 곳으로 들어가서 외부로 나갈 때까지 있던 실내공간에는 정말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사람들도 많고 다시 돌아올 생각에 상점들 등은 자세히 구경하지 않았는데 이대로 끝이었다. 나올 때 구경하려고 했는데 반대쪽으로 내려가면서 결국 구경을 못했다.

 

 

빨간색 화살표가 차를 타고 올라간 길인데, 사원 뒤쪽으로 걸어서 내려올 수 있는 길이 있었다. (점선 화살표)

 

10분이면 내려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15~20분 정도 걸렸다. 내려가는 사람들도 몇 명 있었고, 걸어서 올라오는 사람들도 있었다.

 

 

도이캄 사원은 도이수텝과 비슷하게 치앙마이 시내를 내려다 볼 수 있다. 치앙마이 여행에서 시간이 많다면 둘다 방문하면 좋겠고, 둘중 하나만 갈 시간 밖에 없다면 도이수텝을 추천한다. 도이수텝 가는 길이 꼬불꼬불해서 멀미가 날 정도라고 봐서 도이수텝 대신 도이캄만 갈까 생각했었는데 도이수텝 가는 길이 그 정도로 심하지 않았다.

 

 

누워있는 불상 외에 서 있는 큰 불상도 있었다.

 

 

도이캄 사원에서 바라본 치앙마이 시내의 모습이다.

 

 

어디가 어딘지 모르겠다.

 

 

이렇게 사람들이 많았다.

 

 

도이캄 파노라마 뷰포인트

이 도이캄 파노라마 뷰 포인트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다. 돌아 나가서 택시를 부르는 것보다 내려가서 택시를 부르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 내려가기로 했다.

 

 

저 위쪽이 도이캄 파노라마 뷰 포인트가 있던 곳이다.

 

저쪽만 계단이 가파르고 내려가는 길은 무난했다.

 

 

사진은 없지만 중간에 쉬어갈 수 있는 곳도 있었다.

 

 

다 내려오면 이렇게 주차장으로 오게 된다. 아까 올라갈 때 바로 못 올라가고 이 주차장에서 차를 한 바퀴 돌리고 대기하다가 올라갔다.

 

 

수많은 썽태우들...

주차장에는 썽태우들도 많았다. 저런 썽태우를 타고 치앙마이 시내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 같다.

 

 

택시를 기다리며 찍은 사진이다. 위쪽에 차들이 많은지 막아놨다. 위 사진 오른쪽 끝으로 WALK 화살표도 보인다. 나는 걸어서 올라갈 수 있다는 것을 아예 모르고 갔는데, 혹시 위쪽에 차들이 많아서 못 올라가면 걸어서 갈 수도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택시는 한참 기다리긴 했는데 오긴 왔다. 20~30분 거리 교외로 나가도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좀 걸리긴 했지만 결국 잡히긴 잡혔다. 쇼핑몰에 갔다가 올드타운으로 돌아갈 때도 주말이라서 그런지 볼트, 그랩 모두 안 잡혔는데 기다리니까 결국 잡혔다.

 

 

일요 야시장

치앙마이 여행에서 일요 야시장(선데이 나잇 마켓)도 놓칠 수 없다. 프라싱 사원부터 타패 문까지 차량 진입을 막고 각종 상점들이 들어선다. 5시부터 10시까지라고 하는데, 이른 시간이나 늦은 시간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어쩌다가 7~8시쯤 갔는데 완전 피크였다. 사람들이 많아서 앞 사람을 따라 천천히 걸어서 다녀야 했다. 치앙마이에 있는 관광객들은 다 일요 야시장으로 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래서 사진도 없다. 여유있게 구경을 했다면 천천히 사진도 찍고 그랬을텐데 사람들이 많아서 기념품만 몇 개 구입했을 뿐 사진을 못 찍었다.

 

 

2023.01.21 - [여행] - 치앙라이 여행 - 그린버스 후기, 1박 2일 여행 일정, 도이창 택시 투어 가격, 볼트 요금 등

 

치앙라이 여행 - 그린버스 후기, 1박 2일 여행 일정, 도이창 택시 투어 가격, 볼트 요금 등

태국 치앙마이 여행을 준비하면서 치앙라이를 알게 됐다. 솔직히 치앙마이보다 치앙라이가 더 마음에 들었다. 치앙마이에서 당일 투어로 치앙라이를 다녀올 수도 있다. 백색사원, 청색사원, 블

trlt30.tistory.com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