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강화도 교동면에 다녀왔다.

참고로 지난 9월 중순 이후에 다녀온 것을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가 지난 교동도 경매 공매 임장에 이어서 올린다. 사진을 보면 논에 잘 익은 벼가 보일 것이다.

 

이번에 교동도에 두 번째로 방문하는 것이었다. 동산리 물건 하나, 삼선리 물건 둘, 지석리 물건 두 개를 보고 올 생각이었는데, 아쉽게도 지석리 쪽 물건은 못 보고 왔다. 둘 다 차량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곳이었다. 지리를 잘 알면 적당한 곳에 잠시 정차를 하고 보고 올 수도 있는데 길을 모르니까 조심해야 했다.

 

 

2020타경55**

강화군 교동면 동산리

전 218평

 

동산리 경매 물건 위치

교동도의 남서 측에 위치한 물건이었다. 대룡시장에서 차로 몇 분 안 걸렸다. 동산리에 들어섰을 때 근처에 학교가 있는지 어린이 보호구역도 지나갔다. 카카오맵에서 그 근처를 확인해보니까 학교 같아 보이는 것이 있는데 명칭은 안 나온다.

 

지적도상 동산리 경매 물건

계획관리지역이고 두 필지 합쳐서 218평 정도이다. 하나는 왕복 2차선 포장도로에 접해있는데 감정가는 평당 43만 원 정도고, 다른 하나는 그 안쪽에 있는 맹지로 감정가가 평당 31만 원이었다. 낙찰가는 평당 51만 원. 감정가의 130% 정도에 낙찰됐다. 해안까지 500미터 거리라서 이번에 교동도에서 보고 온 경매 물건들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바로 이 도로 옆에 있는 토지였다. 저 앞이 삼거리인데 저기서부터 해안까지 500미터 정도다.

 

해안 쪽으로는 그냥 논이 있었다.

 

주택을 지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아쉽게도 인근에 묘지가 있었다. 그만큼 양지바른 곳이란 뜻일까. 이렇게 묘지가 있어도 좀 떨어진 곳에 주택이 있었다.

 

아무래도 경매로 나왔으니 토지는 잘 관리가 안 되고 있었다.

 

바로 이 길을 따라가면 바다가 나온다. 500미터 거리.

 

삼거리 근처에는 이런 문화재 같은 것이 있었다. 지도에도 안 나오고 정체가 뭔지 모르겠다.

 

바다 쪽까지 가서 경매 물건이 있는 쪽을 찍어봤다. 주변은 잘 익은 벼가 있는 논이다. 저 멀리 나무들이 많이 보이는데 가운데 아래쪽은 나무가 없다. 바로 그 위치에 묘지가 있고 그 근처에 경매 물건이 있다.

 

교동도의 이 곳까지 강화나들길이 있었다. 바다 사진도 몇 장 있는데 생략한다. 낚시 금지인데 낚시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근처에는 염전이 있는지 소금공장 같은 곳도 있었다. 

 

 

2020타경7**

강화군 교동면 삼선리

전 425평

 

삼선리 경매 물건 위치

삼선리는 대룡시장 기준 북서쪽에 있었다. 삼선리 경매 물건 두 개 중에 첫 번째다. 감정가는 평당 33만 원 정도. 낙찰가는 평당 25만 원이었다. 위치가 좀 애매했다. 경매 물건 현황 설명에도 '지적도상 도로는 폐도가 된 상태, 남동 측으로 인접한 타인 토지를 이용하여 통행 가능한 상태'라고 나와있었다. 다행히 요역지 지역권도 있었다.

 

역시 계획관리지역에 속한 토지였다. 묵전 상태. 역시 인근에 묘지가 있었고 토지 우측으로 주택이 있었다. 묘는 위 지도상 경매 물건지로 가는 삼거리 부근에 있었다.

 

경매 물건 반대쪽 사진. 역시 잘 익은 벼가 있는 논이다. 

 

저 뒤쪽으로 경매 물건이 있다. 사진에 안 나온 우측으로 묘가 있었다. 마침 그 앞으로 지나가는 할머니가 길가에 앉는 바람에 사진을 못 찍었다.

 

저 뒤쪽 어딘가가 경매 물건이 있는 토지이다. 위치를 특정하기도 쉽지 않았다. 조금 더 가까이 가보고 싶었는데 우측 좁은 도로 끝에 주택이 있고 사람이 나와 있어서 더 이상 가까이 가지 않았다.

 

조심스럽게 주변 사진들 조금 더 찍고 다음 물건지로 갔다.

 

 

농지 옆 파란 깃발

 

삼선리 두 번째 경매 물건지로 가는 길에 길을 잃었다. 네이버 지도상 도로가 안 나오는 곳인데 그럭저럭 차가 지나갈 수 있는 길이 이어졌다. 주변은 온통 논. 그런데 파란 깃발도 보였다.

 

이런 길을 따라서 헤매고 있었는데 갑자기 파란 깃발이 보였다. 그동안 빨간 깃발은 봤어도 파란 깃발은 처음 본다. 각 깃발 색깔에 따라서 의미가 있다. 전부 외우고 있지 못해서 검색해봤더니... 삼각형 깃발은 토지수용 단계를 알려준다고 한다. 빨간색은 토지보상이 완료된 상태라고 하고, 파란색은 토지보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상태라고 한다.

 

이렇게 논과 농로?라고 해야 하나. 아무튼 도로라고 하기에 좁은 길 사이로 파란색 깃발들이 있다. 이 길을 따라 도로가 생길 예정인지... 근처에 부동산도 없고 검색해도 안 나오고 더 이상 알 수 없었다.

 

아무튼 우연히 좋은 경험을 했다. 다음 물건지로 가면서 노란색 깃발도 봤다. 차를 멈출 수가 없어서 사진은 없는데, 노란색은 토지 보상이 지체되고 있는 상태라고 한다.

 

 

2019타경336**

강화군 교동면 삼선리

전 222평

 

삼선리 두 번째 물건 위치

교동초등학교 뒤쪽에 있다. 네이버 지도상에는 지석초등학교로 나왔던 것 같은데, 카카오맵에서는 교동초등학교라고 나온다. 뭐가 맞는 건지... 경매 물건 설명에도 '지석초등학교' 인근이라고 나와있다. 감정가는 평당 18만 원 정도. 낙찰가는 평당 22만 원으로 감정가의 약 123%에 매각됐다.

 

여기는 생산관리지역이다. 지적도상 맹지로 보이는데, '동측 인근으로 노폭 약 4m의 포장도로를 이용하여 출입'한다고 나와 있었다. 

 

그 도로가 이 도로를 의미하는 건지 모르겠다. 여기서 포장이 안 된 길을 따라 접근이 가능했다.

 

근처는 역시 잘 익은 벼가 있는 논이었다.

 

딱히 차를 세울 곳이 없어서 도로 중간에 잠시 정차를 했는데 조금만 더 붙였더라면 아래로 빠질 뻔했다. 이번에도 지석리 쪽 물건을 못 보고 온 이유가 바로 이런 것 때문이다. 전혀 모르는 좁은 길을 가다가 논에 빠질 것 같다.

 

경매 물건은 바로 이런 길 인근에 있었다. 여기도 역시 묘가 있었다. 교동도 경매 물건 세 개 모두 근처에 묘가 있었다. 그런데 묘가 있다고 무조건 피할 필요는 없다. 나름 다 해결 방법도 있고 면적이 큰 토지에 묘가 포함되어 있다면 오히려 저렴하게 낙찰받을 수도 있다.

 

주변은 이런 모습이었다.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아무 생각도 안 났던 곳이다.

 

 

장기로 투자를 해야 하는 토지에도 계속 관심을 가져야 할지... 아파트나 빌라 같은 주택에만 집중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되는 시기이다. 수도권 주택도 한때는 서울 내의 단독주택 위주로 보다가 수도권 아파트에 관심을 갖기도 했다. 아직은 배워가는 입장이므로 물건 종류를 가리지 않고 검색을 하고 임장을 갈 생각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