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동대문구 제기동에 다녀왔다.

 

원래의 계획은 제기동에서 경매로 나왔던 물건 하나와 회기동에서 경매로 진행 중인 물건 하나를 보고 오려고 했다. 그런데 제기동에서 회기동으로 가는 길에 제기6구역청량리6구역이 있었다. 미리 손품을 많이 팔고 갔으면 더 많은 정보를 알고 갔을 텐데, 제기동에 가서야 근처에 제기6구역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또 주변에 낙후된 지역이 있어서 아무 생각 없이 잠깐 둘러봤다. '여기도 언젠가는 재개발이 되겠네'라는 생각이 들었고, 신축 건물이 거의 안 보여서 '재개발에 투자를 하려면 이런 지역에 해야 되는구나'라는 생각도 했다. 나중에 알았는데 바로 거기가 '청량리6구역'이었다.

 

동대문구 제기동 이동 경로

 

고려대역에서 내려서 먼저 경매 물건이 나온 곳으로 갔다. 한신아파트 좌측으로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고 제기6구역으로 갔다. 그리고 바로 옆에 있는 낙후된 주택가를 지나갔는데 거기가 청량리6구역이었다. 지금 지도를 보니까 제기6구역과 청량리6구역의 위쪽 부분만 보았을 뿐이다. 아래쪽 부분도 둘러보고 왔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재개발 지역을 보러 간 것이 아니라 경매 물건 몇 개를 보러 갔기 때문에 그렇다. 또 이날 날씨도 엄청 추웠다.

 

 

동대문구 제기동과 청량리동

 

카카오맵에서는 제기6구역과 청량리6구역이 안 나온다. 위 지도상 한신아파트와 청량리7구역 사이에 제기6구역과 청량리6구역이 있다. 제기동과 청량리동에 각각 속하지만 지하철 제기동역이나 청량리역에서는 조금 멀다. 고려대역에서 가장 가까운데 초역세권은 아니다. 

 

 

제기6구역 위치도

 

제기6구역은 청량리6구역과 붙어있다. 통합해서 함께 개발해도 좋을 위치인데 행정구역상 경계라서 따로 구역을 지정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

 

 

동대문구 제기동과 청량리동 경계

 

제기동과 청량리동 경계를 따라 제기6구역과 청량리6구역이 있다. 현장에서 제기6구역 위치를 확인하고 왜 일부분만 구역 지정을 했을까, 다른 쪽에 사는 주민들은 재개발에 반대를 했나, 이런저런 생각을 했는데 나머지 부분은 청량리6구역이었다.

 

 

제기6구역 조감도

 

제기6구역은 위와 같이 바뀔 예정이다.

 

 

청량리6구역 위치도

 

제기6구역 오른쪽 부분이 청량리6구역이다. 오른쪽 끝으로 도로변에 붙은 건물들은 구역에서 제외된 것으로 나온다. 예전에 청량리로 임장을 갔을 때 그 도로를 지나갔다. 그때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 홍보관 방문 예약을 했는데, 중간에 시간이 한 시간 가량 비어서 주변을 돌아다녔다. 홍릉근린공원, 청량리7구역, 미주아파트 등을 지나갔던 기억이 난다.

 

 

청량리6구역 조감도

 

청량리7구역은 위 조감도처럼 바뀔 예정이다. 초역세권은 아니지만 청량리6구역 중심부부터 고려대역까지 직선거리로 500미터 정도로 가깝다. 청량리역까지도 직선거리로 1킬로미터 정도이다.

 

 

현장 사진들

 

고려대역 3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편의점 뒤쪽이다. 여기서 바로 3번 출구로 가는 골목이 있다면 한신아파트에서 지하철역까지 더 빨리 갈 수 있을 텐데, 막혀 있는 것 같다. 편의점으로는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자세히 안 봐서 확실하지 않다.

 

 

주변을 잠깐 돌아보고 정릉천을 건너서 한신아파트 쪽으로 건너갔다. 거기에 경매로 매각된 물건이 있다.

 

 

제기동에 올 때마다 아쉬운 모습이다. 정릉천이 있어서 산책이나 자전거를 탈 수 있지만 고가도로는 조금 흉물스럽다. 비가 오는 날에는 저 고가도로 아래로 우산을 쓰지 않고도 산책을 할 수 있지만, 좌측과 우측을 단절시키기도 하고 시야를 가린다. 정릉천 바로 옆에 있는 노후된 주택들도 언젠가는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지 않을지...

 

 

고려대역에서 정릉천을 건너 한신아파트로 가는 길에 있는 편의점이다. 지하철역 바로 앞에도 편의점이 있었지만 아파트 주민들은 집으로 가는 길에 이 편의점을 이용할 것 같다.

 

 

경매로 매각된 건물 근처 사진

 

제기동 122번지 인근의 근린주택이 경매로 나왔다. 토지는 매각제외, 건물만 매각이었다. 토지소유자는 '동대문구'였다. 건물은 1985년에 사용승인된 건물인데, 건물 면적만 약 65평이었다. 감정가 1.26억 정도. 낙찰가는 감정가의 두 배 이상인 2.88억 정도였다. 지하층부터 1층, 2층까지 있어서 토지 문제, 위반건축물 문제 등을 해결하면 현금흐름을 창출할 수 있는 물건 같았다.

 

노인 보호구역

 

제기동에는 노인들이 많다. 청량리 시장도 그렇고.

 

 

고려대역과 한신아파트 사이는 노후된 주택들이 많이 보이는데 아직 따로 구역 지정이 안 된 상태이다.

 

 

겉으로 보기에도 오래된 건물들이 많이 보였다.

 

 

여기서부터가 제기6구역 사진들이다. 한신아파트와 제기6구역 사이에 있는 길이다.

 

 

제기6구역의 모습들

 

 

사실 여기서부터는 제기6구역인지, 청량리6구역인지 잘 모르겠다. 

 

청량리6구역으로 넘어가기 전인데, 그나마 폭이 넓은 도로를 건너기 전에도 제기6구역 위쪽, 오른쪽 부분도 청량리6구역에 속하기 때문이다.

 

 

좁은 골목들이 많아서 이런 상태로 유지된 것 같았다.

 

 

청량리6구역 모습들

 

제기로17길을 건너가기 전이다.

 

 

사전에 준비를 충분히 하고 가지 않아서 현장에 있을 때 여기가 청량리6구역인지도 몰랐다.

 

그저 주변에 신축 건물들이 하나도 없는 오래된 주택들을 보면서 재개발 생각만 들었을 뿐이다.

 

 

재개발에 투자한다면 이런 분위기가 나는 지역을 미리 찾아야 한다.

 

 

차 한 대 지나가기도 어려운 골목이다. 

 

저 멀리 보이는 한신아파트는 2004년 준공인데 최고층이 25층이다. 천 세대가 넘는다. 카카오맵에서는 1070세대로 나왔는데, 앞서 올린 재개발 위치도 사진에는 1330세대인가로 나왔다.

 

 

드디어 청량리6구역을 벗어났다.

 

세종대왕기념관 교차로 부근이다. 오른쪽 사진은 '김희수 아트센터'

 

앞서 깜빡했는데 청량리6구역 바로 오른쪽은 홍릉근린공원이 있다.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데 나름 숲세권인 장점이 있다. 청량리7구역도 마찬가지다. 청량리7구역 바로 위가 홍릉근린공원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