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중에 도서관에서 빌려봐도 괜찮을 것 같았는데 그냥 사서 봤던 책이다. 제목처럼 환율과 금리를 바탕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 유럽, 중국의 위기를 설명했다. 최근 미국의 상황도 다루었다. 나는 경제학을 공부해서 이론적인 내용이 나와도 별 다른 어려움 없이 그럭저럭 읽어나갈 수 있었는데, 경제학을 공부하지 않아도 천천히 읽어나간다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부록에 따로 환율과 금리에 대해 설명해놓은 부분도 있고, 저자도 그 부분을 먼저 읽기를 권했다.

일본 정책 당국의 실수를 정리한 부분이 인상 깊었는데 따로 정리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각국 중앙 정부의 여러 가지 정책들 또는 전략들 중에 '의도적인 인플레이션'이 섬뜩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부분을 중심으로 이야기하고 싶다. 아쉽게도 그 부분이 몇 페이지인지 표시를 해두지 않았다. 지금 몇 차례 훑어봤는데 찾지 못했다.

정부 부채를 해결하기 위해 또는 경제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정부의 전략이 여러 가지가 있다. 이 책에서는 네 가지 정도 소개한 걸로 기억하는데, 그중 마지막이 의도적인 인플레이션이다. 화폐 가치를 하락시키는 것인데, 채무자의 입장에서는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반면에 저축 등으로 현금을 보유한 삶은 손해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화폐 가치 하락은 언제나 경계해야 한다. 10억 하는 강남 아파트가 20억으로 올랐다고 할 때에도 우리는 생각해봐야 한다. 그 아파트의 가치가 두 배가 된 것인지, 아니면 돈의 가치가 하락한 것인지.

그렇게 극단적인 상황은 일어나지 않을 확률이 높겠지만 그래도 대비는 해야 한다. 소득의 일정 비율을 금/은 같은 실물 자산으로 보유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저자도 국채보다는 '금'에 관심을 가지라고 했다. 최근에는 금/은이 크게 상승한 상태인데 장기적인 관점에서 고려해야 한다. 

한 때 금은 1온스에 35달러였다. 지금은 1온스에 1500달러가 넘는다. 내가 막 경제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을 때가 2008년 금융위기 때다. 그때는 금이 1온스 당 800달러 정도였다. 그때 나는 이렇게 생각했다. 얼마 전에는 온스당 400달러였네. 이미 많이 올랐네. 그리고 금에 투자하는 것은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그 이후 금은 온스당 1800달러 이상까지 상승했다. 현재 1500달러에서 3000달러까지 갈지 750달러로 갈지 아무도 모른다. 그저 항상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책을 읽으면서 한 동안 금리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름 경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건 최근일뿐 일부 시기의 금리 변화는 무척 새롭게 느껴졌다. 앞으로의 경제 전망이 궁금하다면 환율과 금리로 경제를 분석하고 전망한 이 책을 읽어보길 바란다. 

 

 

반응형
반응형

《크래시 코스》는 《부자 아빠의 세컨드 찬스》에 언급된 것을 보고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읽은 책이다. 부자 아빠의 책에서 언급된 책들 중에 《크래시 코스》와 《커런시 워》라는 책에 관심이 갔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이 두 권을 모두 읽었다. 《크래시 코스》는 세계경제뿐만 아니라 세상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게 해줬다. 사회과학 분야의 책을 좋아하면서 경제에도 관심이 있다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길 바란다. 흥미있을 것이다.



책제목: 크래시 코스 - 시한부 세계경제의 진실을 말하다

저자: 크리스 마틴슨

출판사: 미래의창

발행일: 2011-11-02


개인적으로 《크래시 코스》에서 석유 등 자원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본 것이 인생적이었다. 지금은 저가 항공의 발달로 동남아 정도는 쉽게 간다. 지금 시점에서 땡처리 항공권을 검색하면,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찾는 베트남의 다낭까지 가는 왕복 항공권이 218,000원이다. 그런데 미래에는 이렇게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을 떠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 


그 이유는 석유의 가격이 지나치게 낮게 측정되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도 자동차를 가지고 설명했는데 간단히 언급해보겠다. 휘발유 1리터의 가격이 1,500원 정도라고 하자. 그리고 어떤 자동차의 연비가 리터당 10km라고 하자. 그 자동차를 10km 옮기는 데 1,500원이 소요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의 힘으로 그 자동차를 10km 옮긴다면 어떨까. 사람의 힘을 과대평가하여 10시간이 걸렸다고 하더라도, 우리나라의 최저임금을 적용하면 7만원이 넘는다. 7만원의 가치를 단돈 1,500원에 쓰고 있는 것이다. 


책에서 이러한 내용을 언급한 부분을 따로 메모해놓지 않아서 어디에 그런 내용이 있는지 지금 당장 찾을 수는 없지만, 책의 서문을 보면, 저자는 휘발유 1갤론(약 3.8리터)이 350~50시간에 해당하는 노동 가치를 지닌다고 했다. 석유가 무한하다면 우리의 편의를 위해서 이렇게 막 써도 상관없지만 석유는 무한하지 않다. 《크래시 코스》에서는 석유 등의 유한 자원에 대해서도 설명한 부분이 있는데, 유정을 발견하여 처음 채취를 할 때는 비용이 적게 든다고 한다. 내부의 압력이 존재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쉽게 추출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유정의 반 정도를 채취하고 나면 내부에는 더 이상 압력이 존재하지 않고 채취를 위해 더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다. 앞으로의 미래가 어찌될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 차원을 넘어 국가적 차원에서, 그리고 세계적 차원에서 여러 가지 문제에 대응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경제에 대해 언급하면, 부채 또한 무한히 증가할 수 없다고 했다. 부자 아빠의 책도 그렇고 이 책도 그렇고 이 책과 함께 읽은 다른 책인 《커런시 워》도 그렇고 달러 등의 미래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인플레이션에 대비하라고 했다. 그중 하나의 수단이 금과 같은 귀금속의 보유다. 나는 소득의 일정 비율을 금과 은에 투자하고 있는데, 최근 그 비율을 더 늘려야할지 고민하고 있었다. 이 책을 읽으니 비율을 늘려야겠는데, 100% 확신은 없다. 우연인지 의도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크래시 코스》와 《커런시 워》가 출간되었을 무렵에 금과 은이 고점이었다. 언론 뿐만 아니라 책들도 개인들에게 상투잡게 할 의도로 쓰일 수 있으니 결국 판단은 각자의 몫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