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공인중개사 1차 과목들 중에 민법의 기본강의를 다 들었다. 지난 겨울에 1차 과목인 민법과 부동산학개론의 기초강의를 수강한 이후 한 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공부를 거의 못하고 있었다. 그러다 간신히 한 달이 넘게 걸려 민법 기본강의를 수강했다. 사진상 46강/총47강으로 나오는데 마지막 47강까지 수강했는데도 저렇게 나온다. 


처음에는 1.0 배속으로 듣다가 1.2 배속, 1.4 배속으로 속도를 점차 빠르게 했다. 그래도 시간이 오래 걸려서 언젠가부터는 그냥 2.0 배속으로 최대한 빠르게 들었다. 강의를 듣는 것보다 직접 책을 보고 문제를 풀어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강의는 어떤 부분이 중요하고 어떤 부분은 그냥 넘어가도 되는지 판단하는 정도로만 받아들이려고 한다. 그래서 다음 단계 강의인 심화이론도 생략할 예정이다. 이러한 방법이 통할지 모르겠다.


2018년 공인중개사 시험일은 이제 83일 밖에 남지 않았다. 올해는 1차만 볼 생각이라 그렇게 큰 부담은 없지만 그래도 이제 겨우 한 과목의 기본이론을 끝냈으니 시간이 그렇게 많은 것은 아니다. 앞으로 나머지 과목인 부동산학개론 기본강의를 수강하고 기본서 및 기출문제로 1차 시험을 준비할 생각이다.


내가 무크랜드 강의를 선택한 이유는 무크랜드에서 경매 관련 무료 강의를 수강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공인중개사 강의도 무크랜드에서 시작했다. 양민 교수는 기초강의를 들어보니 마음에 들어서 기본강의도 이어서 들었다. 예전에 몇몇 합격수기를 읽어본 적이 있는데 양민 교수를 추천한 합격수기도 있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무크랜드 교재가 양민 교수가 직접 쓴 것이 아닌 것 같다는 점이다. 그래서 그런지 교재의 목차 구성과 강의 중 필기의 목차 구성이 약간 차이가 난다. 그래도 강의를 듣는데는 큰 문제는 없었다. 정리해서 공부할 사람이라면 필기 내용을 잘 정리해서 공부하는 좋을 것이다. 나는 기본서나 나중에 요약서를 가지고 공부할 생각이라 필기는 거의 하지 않았다. 양민 교수가 별 하나, 별 둘, 별 세개 등 표시하라고 한 부분만 기본서에 열심히 표시했다.


현재는 부동산학개론 기본강의를 듣고 있는데, 최대한 빠르게 듣고 나서 민법과 부동산학개론의 기본서들을 1회독씩 할 생각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