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미스사이공 신설동점에서 소고기 쌀국수 곱배기와 새우볼을 먹고 왔다.

 

소고기 쌀국수와 새우볼, 면추가

 

곱배기는 따로 없고 면추가(1,000원)를 하면 저렇게 따로 면이 나온다. 원래는 소고기 쌀국수에 새우볼만 시키려고 했는데 배 터지게 먹고 싶어서 면도 추가했다. 사실 처음에는 소고기 쌀국수와 볶음밥을 시키는 것을 고려했었다. 그만큼 가격이 착하기 때문에 혼자서 2인분을 시키는 것도 고민할 수 있었다. 꾸역꾸역 먹으면 다 먹긴 하겠지만 평소에 많이 먹는 편도 아니라 혼자 먹기에는 부담스러웠다. 결국 위와 같이 시켰는데 면추가만 해도 배가 불렀다. 소고기 쌀국수와 새우볼 또는 소고기 쌀국수와 면추가 정도로만 시켜도 충분했을 것 같다. 

 

소고기 쌀국수 4,200원

 

이거 하나만 간단히 먹어도 출출할 때 좋을 것 같았다. 그냥 쌀국수 맛이었고 고기가 살짝 질긴 것이 아쉬웠다. 이 지점만 그런지 다른 지점도 비슷한 편인지, 아니면 내가 갔을 때만 그랬던 것인지 모르겠지만 질긴 것을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닭 쌀국수가 나을 것 같다. 아직 닭 쌀국수를 먹어본 것은 아니지만 닭고기는 부드러운 편이니...

 

새우볼 3,900원

 

어떻게 보면 사이드 메뉴라 할 수 있는데 사이브 메뉴가 메인 메뉴 가격과 별 차이가 없다. 바삭하고 맛있었다. 2인 이상이서 갔을 때 하나 시켜서 같이 먹으면 좋지 않을까.

 

면추가 1,000원

 

면추가를 안 해도 충분했을텐데, 이 날따라 과식을 하고 싶어서 면도 추가했다. 일단 국물에 담겨서 나온 쌀국수를 반 정도 먹고 따로 나온 면을 추가해서 먹었는데, 왠지 그렇게 먹는 것이 면이 안 불을 것 같았는데, 그냥 처음부터 면을 넣어 먹는 것이 나을 것 같았다. 쌀국수가 불어봤자 얼마나 불겠는가. 그냥 그릇에 따로 담긴 채 놔두는 것이 오히려 상태가 안 좋아지는 것 같았다. (위쪽은 마르고, 아래쪽은 살짝 불고)

 

클리어

 

좀 배부르긴 했지만 그래도 다 먹었다. 양파나 숙주 같은 것이 더 있었으면 국물에 넣어 먹기 좋을 것 같았는데 아쉬웠다. 셀프바에 따로 있었는지 모르겠다. 4,200원짜리 쌀국수면 따로 없지 않을까. 지금 생각하니 숙주도 적은 것이 아쉽다. 숙주 추가(500~1,000원)도 있으면 좋을 것 같다.

 

메뉴는 단순한 편이다. 쌀국수 세 종류에 볶음밥, 볶음면이 있다. 그리고 사이드 같아 보이는 딤섬, 새우볼, 봉(치킨)이 있다. 요즘 1인분에 8,000원이 넘는 식당들도 많은데 가격이 상당히 착하다. 가성비가 좋다. 집 근처나 회사 근처에 미스사이공 지점이 있으면 일주일에 한 번씩은 갈 것 같다. 포장도 가능하니 포장해서 집에서 먹기도 좋을 것 같다.

 

미스사이공을 처음 알게 된 것은 꽤 오래전이었다. 그때는 노량진이었나 거기에 생긴 걸로 알고 있다. 언젠가 찾아가서 쌀국수를 먹으려고 했는데 결국 못 갔다. 지금은 여기저기 지점이 많다. 미스사이공 신설동점을 중심으로 검색하니까 주로 서울 동쪽의 지점들이 나오는데, 세어보니까 15개 지점이 있다. 카카오맵 기준 평점은 2점대부터 4점대까지 다양했다. 

 

미스사이공 이전에 베트남 음식점은 가격이 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베트남 쌈 같은 것도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이 기억난다. 지금은 그 체인점 외에도 여러 음식점이 있다. 가성비 면에서는 미스사이공이 최고가 아닐지. 내돈내산 후기인데 미스사이공을 너무 칭찬하는 것 같다. 원래 저렴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서 그렇다.

 

위 메뉴 외에 '분짜'라고 숯불고기와 쌀국수까 나오는 메뉴도 있다. 7,900원

 

테이블은 많다. 점심 시간 같은 피크 타임에도 혼밥 하기에 부담 없을 것 같다. 아직 다른 지점은 못 가보고 신설동점만 가봤는데, 신설동점을 찾기 전에 리뷰를 봤을 때 다른 매장보다 넓은 편이라고 평가한 것도 있었다. 

 

따로 메뉴판은 없는 것 같고 전단지 비슷한 것이 식당 입구에 있었다. 벽에 붙어있던 메뉴보다 '짜조'라고 하나 더 있다.

 

셀프 주문 및 결제 방식이다. 키오스크라고 해야 하나. 다른 패스트 푸드 셀프 주문과 다른 점이 있다면 현금도 된다는 것. 셀프 주문이라고 해서 카드만 되는 줄 알고 갔는데 기계가 현금도 된다. 신설동점만 그런지 다른 미스사이공 지점도 다 이 기계가 있는지까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결제를 하면 영수증과 번호표가 나온다. 번호가 표시되면 주문한 음식이 담긴 식판을 들고 오면 된다. 다 먹고 퇴식기에 반납. 

 

미스420 신설동점에 간 이유는 10시 오픈이었기 때문이다. 다른 지점은 10:30에 여는 곳도 있었다. 오픈 직후 첫 주문이라서 그런지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새우볼을 시켜서 그럴 수도 있다. 다음에 온 손님은 쌀국수만 시켰는데 음식이 금방 나왔다.

 

 

미스사이공 신설동점 위치

 

재방문 후기 추가

신설동역에 갈일이 있었는데 마침 밥 먹을 시간이라 미스사이공에 또 가봤다. 이번에는 볶음밥을 시켜봤다.

 

사이공 볶음밥

4,500원

 

클리어

 

키오스크에서 셀프 주문을 하는데 볶음밥도 천원을 추가하면 곱배기가 가능했다. 잠시 고민하다가 그냥 보통으로 주문을 했는데 생각보다 양이 작았다. 4,500원이란 가격을 생각하면 적당한 것 같다. 배 부르게 먹고 싶다면 천원을 추가해서 곱배기로 주문하거나 사이드 메뉴를 하나 시키면 될 것이다.

 

신설동역 특성상 노인들도 가끔 오는 것 같다. 아무래도 가격이 저렴하니까 그럴 것이다. 이번에도 식사 시간을 피해서 갔는데 나 말고 다른 손님은 하나도 없다가 노인 2명이 와서 능숙하게 셀프주문 및 결제를 하고 쌀국수 같은 것을 먹었다. 몇 번 와봤으니까 그렇게 금방 주문을 했을 것이다.

 

반응형
  1. P.H.Jeong. 2020.10.07 21:49 신고

    잘보고갑니다.:)ㅎㅎ 싸네요..... 무슨포이인가.;; 거게 한번갔는데.. 정말 대조적인것 같네요..ㅎㅎ 그리고 저도 싼거 좋아해서 공감이 많이 갑니다.!!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