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옥수역에서 응봉역까지 달맞이 공원과 응봉산을 거쳐서 걸었다. 이 근처는 한강을 따라 자전거를 타면서 수십 번은 지나갔던 곳인데 달맞이 공원과 응봉산이 있는지도 몰랐다. 그저 지나가는 열차를 보며 신기해 했고, 봄에는 응봉산 개나리를 봤을 뿐이다. 그런데 달맞이 공원과 응봉산이 야경 명소이라는 것이 아닌가. 올라가면 한강 주변이 한눈에 보일 것 같아서 바로 찾아갔다.

 

옥수역에서 응봉역까지 걸었다. 응봉역에서 출발할까 하다가 옥수역에서 출발했는데, 서울숲도 가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서울숲은 시간상 다음에 가보기로 했다.

 

달맞이 근린공원 입구

옥수역 2번 출구로 나와서 한강쪽 도로를 따라 걸으면 달맞이 공원 입구가 나온다.

 

올라가는 길

계단이 많아 보이는데 그리 힘들지 않았다. 

 

조금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 봤다. 철길도 보인다.

 

조금 올라가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이 나온다. 저 앞쪽 왼쪽이 서울숲. 

 

서울의 달맞이 명소

잠시 쉬었다가 다시 조금 올라가자 달맞이 공원 명소에 도착했다. 서울의 달맞이 명소, 한강조망 명소 등이 적혀 있었다. 오전이라 역광이었다. 일단 사진을 찍어봤는데 다행히 글씨가 보인다. 야경으로 유명하다고 하니 밤에 오면 전망이 멋질 것이다. 언젠가 밤에도 오고 싶다.

 

한강 전망

그리 흐리지 않았는데 저 멀리는 흐리게 보인다. 이날 뿐만 아니라 다른 날에도 멀리 보면 비슷하게 흐리게 보였던 것 같다. 주변에 더 둘러볼 곳이 있었는데 바로 응봉산 쪽으로 내려갔다. 

 

산책로도 아주 깔끔하다.

 

내려가는 길

우연히 기차도 찍혔다. 강변북로도 보인다.

 

달맞이 근린공원 입구

응봉산 쪽으로 내려온 곳이다. 지도를 보니 이쪽 말고 금호역 쪽으로 내려가는 길도 보인다. 계단 위쪽에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사람들이 산책로 주변을 정리해서 산책로가 깔끔했던 것이다. 아래에 나오는 응봉산 사진을 보면 그 차이를 확실히 알 수 있다.

 

무쇠막

응봉산 쪽으로 가는길에 무언가 신기한 것이 있어서 찍어봤다.

 

응봉산 가는 길

 

여기는 따로 입구 표시는 없었다. 그냥 계단이 보여서 올라가기 시작했다. 풀과 나무들이 무성하게 자라 있다. 그래서 그런지 호박벌 같은 큰 벌이 마구 날아다녀서 조심히 올라갔다.

 

힐스테이트 서울숲리버 출입구

 

숲세권이다.

 

산책로 한 가운데에 이런 나무도 있었다.

 

여기서 서울숲으로 가는 길도 있었다. 일단 응봉산 정상으로 갔다.

 

올라가는 길

옥수동 달맞이 공원보다는 더 높이 올라갔다. 그래도 막 힘들 정도는 아니었다.

 

가끔씩 벌들이 나타나서 무서웠을 뿐 힘들지는 않았다. 귀농을 하면 잡초나 풀을 정리하는 데 시간을 많이 보내야 한다더니 응봉산 산책로를 걸으며 그 기분을 조금 느꼈다. 

 

위 사진처럼 산책로 주변으로 풀이 무성하다.

 

해충 기피제 자동 분사기

정상에 올라가니 이게 딱 보였다. 뿌릴까 하다가 다 올라와서 무슨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응봉역 쪽이 아닌 내가 올라왔던 길 쪽으로 내려갈 때에는 뿌리면 의미가 있으려나. 호박벌이 접근을 안 할지 모르겠다.

 

팔각정이라고 해야 하나. 정확한 명칭을 모르겠다. 올라와서 일단 한 장 찍고, 나중에 다시 찍으려고 했는데 주변에 사람들이 있어서 찍지 않았다.

 

전망

강변북로와 동호대교인가. 낮이라 그냥 한강 전망을 보는 의미가 있었다. 야경은 어떨지 궁금하다.

 

사진찍기 좋은 곳...

이런 공간이 더 있었다.

 

서울숲 쪽 전망

 

저 멀리 보이는 것이 무엇인가 하나씩 확인했다.

 

여러 가지 이야기들

 

그냥 사진만 찍고 읽지는 않았다.

 

내려가는 길

 

서울숲-남산길

많이 걸어야겠지만 남산까지 갈 수도 있다.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도전해볼만할 것이다.

 

내려가는 쪽 사진만 찍고 내려가지 않았다. 팔각정?에 올라갔다. 

 

소나무가 인상적이었다.

 

응봉산 팔각정부터 어디까지. 팔각정이 맞았다. 이런 저런 코스가 많다.

 

내려가는 길

 

응봉근린공원

 

이 아래쪽이 절벽이다. 아래 두 개가 암벽 등반하는 곳. 응봉산 인공암벽공원이다.

 

이거는 이름이 뭐였는지 기억이 안 난다. 저 앞에 도착해서 한숨 쉬며 주변을 둘러보려고 했는데 벌이 다가와서 고개를 숙이고 바로 오른쪽으로 나갔다.

 

암벽공원

저 아래쪽에도 가본다는 것을 깜빡했다.

 

응봉산 모험놀이 체험장 안내도

 

위에 위에 사진에 나온 것이 '출렁다리'였다.

 

저 앞에 보이는 것이 서울숲이다. 내려가서 서울숲까지 가려다가 다음에 가기로 했다. 서울숲이 넓어 보였기 때문.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았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달맞이 공원과 응봉산에 야경을 보러 다시 갈 것이다. 개나리가 피는 봄에도 다시 오고 싶다.

반응형
  1. 휴식같은 친구 2020.05.13 10:43 신고

    성수동 살때 종종 올라갔던 곳입니다.
    풍경예쁜곳이고 야간에 더 멋진 곳이죠.
    예전보다 많이 바뀐것 같습니다.

    • 사용자 45FIRE 2020.05.13 11:01 신고

      종종 가셨던 곳이군요
      저도 이제 밤낮 가리지 않고 자주 올라가려고요

  2. 부자엄마로 살기 2020.05.13 11:42 신고

    한강이 멋지게 내려다 보이는 곳이네요. 숲을 걸으며 힐링도하고 좋은 시간이 되셨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