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부터 돈의문 터를 지나 창의문까지 다녀왔다.

숭례문 구간 일부와 인왕산 구간 전부에 해당한다.

숭례문 구간 중 대한상공회의소 근처 성벽이 시작되는 곳

 

사실 이날의 계획은 숭례문 근처에서 간단하게 밥을 먹고 숭례문을 둘러보고 인왕산 구간을 걷고 이어서 백악 구간까지 걸어서 2020년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한양도성길 완주를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시작부터 꼬이고 또 꼬였고 컨디션도 별로 안 좋아서 창의문에서 일정을 끝냈다.

돈의문 터

 

돈의문 터는 사실 한양도성 순성길 인왕산 구간이 시작되는 곳이다. 그전까지 사진이 하나도 없는데 예전에 자주 가서 익숙했던 곳이라 딱히 사진을 찍을 생각이 들지 않았다. 게다가 계획이 틀어지는 바람에 일정을 완전히 취소할까 고민할 정도로 상태가 안 좋았다.

먼저 밥을 먹으려고 했던 식당. 식당이 문을 닫았다. 코로나 때문에 문을 닫은 가게들이 많았다. 밥을 먹고 화장실도 들리고 여유롭게 출발할 생각이었는데 어쩔 수 없이 숭례문으로 바로 갔다. 지난 번에 남산 구간을 걸었을 때 숭례문까지 갔는데 그날은 월요일이라 문이 닫혀있었다. 그래서 이날 숭례문을 천천히 둘러보고 화장실도 들릴 생각이었다. 그런데 숭례문 근처가 좀 복잡하다. 지금 지도를 검색해보니까 '숭례문 오거리'라고 나온다. 말 그대로 오거리다. 지하도를 통해 숭례문 근처로 건너가려고 했는데 엉뚱한 곳이 나왔다. 

지난 번에 남산 구간을 갔을 때 숭례문까지 걸었다.

 

남산 구간에서 내려오면 위 사진처럼 바로 숭례문 근처로 접근이 가능하다. 남대문 시장 쪽에서 오려면 지하도를 통해야 한다. 오늘은 엉뚱한 지하도로 들어가는 바람에 숭례문 쪽으로 나온 것이 아니라 대한상공회의소 쪽으로 나왔다. 그 지하도에는 술 마시면서 담배까지 피는 노숙자들이 있었다. 다시 돌아갈까 하다가 그냥 나중에 숭례문과 서울로7017인가를 같이 둘러보기로 했다. 이때 방향 감각을 완전히 잃어서 아무쪽으로나 갔는데 다행히 성곽이 시작되는 길이 나왔다.

돈의문 터 위쪽에서 성곽이 시작되는 길

 

원래 주말에 오려고 했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기 위해 평일 오전으로 어렵게 시간을 냈다. 그런데 대한상공회의소 근처 도성길은 평일 오전에 걷기 좋은 길이 아니었다. 근처 빌딩에서 나온 직장인들이 무리지어 담배를 피는 모습만 자꾸 보였다. 그렇게 사진을 하나도 안 찍고 돈의문 터까지 갔던 것이다.

 

한양도성 순성길 안내판

 

경희궁 자이 뒤쪽

뒤쪽으로는 처음 와봤는데 나름 잘 꾸며놓았다.

본격적으로 성곽이 보인다.

인왕산 정상까지 2.1km

이때는 그렇게 힘들줄 몰랐다.

성곽으로 올라가는 저 계단으로 올라가야 하나 고민했는데

잘 안 보이지만 바닥에 안내가 있어서 가던 길로 계속 갔다.

벚꽃이 활짝 폈다.

서울한양도성 순성안내쉼터

여기가 본격적으로 인왕산 구간이 시작되는 곳이다. 근처에 쉴 수 있는 공간도 있었고 안내 팜플렛 같은 것도 있어서 하나 가져왔다. 외국어로 된 안내 책자도 있었다.

밥도 못 먹고 화장실도 못 가고 여기까지 왔는데 인왕산 정상까지 가는 길에는 화장실이 없을 것 같아서 이 근처에서 화장실을 가려고 했다. 경복궁 역까지 다녀오냐고 35분 정도 걸렸다. 그냥 집에 가버리고 싶은 마음을 억지로 참았다. 주변에 무슨 문화체육센터도 있고 아트홀도 있는데, 아트홀은 모르겠는데 문화센터는 임시 휴관중이었다. 무작정 걷다보니 사직공원까지 갔는데 거기는 화장실이 없었다. 사직동 주민센터 화장실이라도 가려고 했는데 거기는 화장실이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민원 업무를 보는 곳으로 들어가야 있는 것 같았다. 그 사이에 또 다른 신호가 와서 결국 경복궁역까지 가서 볼일을 본 것이다.

돈의문 터에서 인왕산 구간을 간다면 미리 미리 화장실을 다녀오길 바란다.

인왕산 코스로 돌아가는 길

왔던 길과 조금 다른 곳으로 갔다.

단군성전

서울에 이런 곳도 있는지 몰랐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사직공원과 함께 구경할 생각이다.

 

드디어 다시 돌아온 인왕산 입구

화장실에 다녀오는 데 35분이나 걸리다니. 초반부터 계획이 꼬이지 않고 컨디션도 좋았다면 백악 구간까지 한 번에 끝냈을 것인데 아쉬웠다.

저 멀리까지 올라가야 한다. 이때는 그렇게 힘들줄 몰랐다.

성벽을 따라 쭉 걸어가서 바위산도 가끔 올라야 했다.

외벽/내벽을 선택할 수 있었는데 내벽으로 갔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벽으로 갔다.

가까워 보였는데 꽤 시간이 걸렸다.

일부 구역은 군사초소라 사진 촬영이 제한되니 주의해야 한다.

요즘 미세먼지가 없다는데 그래도 아래쪽을 보니 흐려보였다.

서울타워도 보였고 경복궁도 보였다.

아파트 공화국답게 한쪽에는 아파트들, 한쪽으로는 주택, 빌라들도 많이 보였다.

수많은 집들이 보였다.

점점 정상에 가까워지는데 힘들었다.

성벽 넘어 전망

저멀리 한강까지 보였는데 날이 맑았으면 더 잘 보였을 것이다.

인왕산 정상

드디어 정상에 왔다. 중간 중간에 가파른 곳들이 많았는데 정신없이 가다보니 사진을 못 찍었다. 땀이 날 정도로 힘들었다. 컨디션도 안 좋았지만 힘들어서 백악 구간에 오를 자신이 없었다. 

창의문 쪽으로 내려가는 길

사실 작년 10월에 '순성놀이'에 참여하려고 했었다. 참가비 만원을 내고 하루에 한양도성 순성길을 완주하는 행사이다. 50명인가 100명 단위로, 시계방향으로 도는 그룹과 반시계방향으로 도는 그룹을 선택할 수 있었다. 완주가 부담스럽다면 하프 코스로 절반만 돌아도 된다. 아무것도 모르고 신청했다가 일이 있어서 취소했는데, 이날 인왕산 구간을 걷고 나니까 하루에 한양도성 순성길을 다 걷는 것은 정말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타워도 보이고, 롯데타워도 보여서 찍었는데 롯데타워는 흐려서 잘 안 보인다.

내려가다 올라가다

가파른 절벽도 보이고

아파트도 많고

성벽 바로 옆으로 갈 수도 있는데 위험하니까 아래쪽 길로 가라는 안내문도 있었다.

돈의문 터에서 출발하든 창의문에서 출발하든 이런 가파른 계단을 올라야 할 것이다.

성벽에 계속 이어진다.

땀이 나서 더웠는데 바람이 잘 부는 곳에 서 있으면 시원하다가 쌀쌀할 정도였다.

나중에 가능하면 서울성곽이 보이는 집에서 살고 싶은 생각도 가끔 들었다.

점점 창의문에 가까워지고... 저 앞에 보이는 높은 산이 백악 구간인 것 같아서 도저히 이어서 걸을 수가 없었다.

계속 내려가는 길

내 앞에는 할아버지 두 분이서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 내려가고 있었다. 오랜 친구 사이인지 모르겠는데 나이가 들어서도 편하게 이야기를 나눌 친구가 있다는 점이 부러웠다. 물어볼껄 그랬다. 30년 지기인지 40년 지기인지.

성곽 넘어 벚꽃

중간 지점이다.

개나리들

벚꽃

창의문에 거의 다 왔는데 길이 막혀있다. 보수중인지, 위험해서 그런지 모르겠다.

여기 말고도 이전에 군사기지가 있는 곳은 돌아가야 했다.

벚꽃길

인왕산 정상까지 가지 않더라도 창의문 근처 공원도 산책하면서 쉬기 좋아보였다.

드디어 창의문

나무에 가려서 잘 안 보인다.

주변에 둘러볼 만한 공원도 좀 있었고 화장실도 있었다. 인왕산 정상쪽에는 화장실이 없으니 창의문에서 출발하면 이 근처에서 화장실에 들리면 된다.

창의문 근처 터널 같은 것은 뭔지 모르겠다. 바로 붙어서 식당도 있고 이상했다.

창의문

힘들어서 백악 구간을 위해 다시 올때 창의문을 자세히 보려다가 온김에 둘러봤다.

안내문은 읽다가 힘들어서 그만두고

나중에 백악 구간을 걸을 때 다시 올 것이다.

개방 시간이 정해져 있으니 주의.

신분증 제시 절차는 폐지됐다.

 

힘들어서 버스를 타고 돌아가려다가 천천히 걸었다. 무리해서라도 인왕산 구간과 백악 구간을 한 번에 걸으려고 했던 이유가 교통이다. 지하철역에서 창의문까지 걸어오기에는 멀다. 버스는 자주 안 타는 편인데, 다음에 백악 구간에 올 때에는 체력을 비축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오려고 한다.

 

인왕산 입구에서 사진을 찍은 것이 10시 55분

창의문에서 마지막으로 찍은 사진이 12시 55분이다. 

인왕산 구간 2구간만 2시간 정도 걸린 셈이다.

 

 

2020/04/12 숭례문 사진 추가

숭례문 및 서울로7017에 다녀왔다.

2020/04/12 - [여행] - 작은 여행 - 서울 숭례문 & 서울로7017

 

작은 여행 - 서울 숭례문 & 서울로7017

숭례문과 서울로7017에 다녀왔다. 작은 여행은 일상 속에서 여행을 즐기자는 의미이다. 우리가 월화수목금금금 반복되는 일상을 살아가는 곳은 누군가에게는 이국적인 관광지이다. 요즘은 코로나로 인해 외국인들..

trlt30.tistory.com

2020/04/16 - [여행] -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 - 백악 구간 (창의문에서 혜화문까지)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 - 백악 구간 (창의문에서 혜화문까지)

2020년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한양도성길 완주 드디어 달성했다. 서울 한양도성 순성길 백악 구간 거리 4.7km 시간 3시간 실제 소요시간 2시간 15분 정도 백악 구간이 시작되는 창의문 근처 지난 번에 사진을 안..

trlt30.tistory.com

 

반응형
  1. 『방쌤』 2020.04.10 12:25 신고

    꽤 오래 전이지만 저도 걸어본 길이라 눈에 익은 모습이 많이 보이네요.
    언제든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성곽길 쫙~ 걸어보고 싶습니다.

    • 사용자 45FIRE 2020.04.10 12:43 신고

      네. 저는 아번이 처음인데 자주 걷고 싶어요
      계절에 따라 색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

  2. 부자엄마로 살기 2020.04.13 21:05 신고

    사진 너무 이쁘게 잘 찍으셨네요. 부러워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