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성북구 정릉동에 임장을 다녀왔다.

 

임장을 다니기 시작한지 3개월 정도 지났는데, 관심지역 위주로 물건 검색을 해서 자주 가던 지역만 가게 됐다. 이제 점차 범위를 넓히기로 하고 성북구 정릉동에 가봤다. 정릉동은 1~2년 전에 한창 아파트를 보러 다닐때 갔던 곳이기도 하다. 이번 임장에서는 아래 세 개의 물건을 선택했다.

 

 2019타경107***

2019타경101***

2019타경105***

 

정릉역을 중심으로 각각 남동쪽, 서쪽, 북서쪽에 있는데 같은 정릉동임에도 각기 다른 특성이 느껴졌다.

 

아래는 이동 경로이다.

길음역에서 출발해서 정릉역을 지나 북한산보국문역까지 갔다. 바로 정릉역으로 가면 더 빠른데, 갈아타는 시간에 주변을 조금이라도 더 보고자 길음역에서 내려서 걸어갔다. 성신여대역에서 걸어가도 되는데 예전에 그 코스로 한번 가서 이번에는 경로를 조금 달리 했다.

 

길음역에서 나오자마자 앞쪽에 낡은 건물이 보였다.

 

길음역으로 온 목적 중 하나가 바로 이 고가대로를 보는 것이었다. 고가대로의 존재로 외관상 보기도 좋지 않고 주변 지역이 단절된다.

 

좌측 사진을 보면 고가대로 아래로 또 다른 다리까지 있다. 그 아래로는 차들이 쌩쌩 달리고...

 

어찌 어찌 길을 건너서 대각선 건너편쪽으로 넘어갔다.

 

건너편에 오래된 건물들

 

 

이렇게 정릉동에 도착했다.

 

2019타경1070***

성북구 정릉동

다세대주택

 

사용승인 1990년. 지층. 빈집. 1회 유찰.

 

 

여기서부터 정릉동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지금 지도를 확인하니까 정릉1동이다. 우연히 첫 번째 물건이 정릉1동. 두 번째 물건이 정릉2동. 세 번째 물건이 정릉3동에 속해있다. 각각의 분위기가 다른 것이 조금 이해가 됐다.

 

첫 번째 물건이 오래된 건물이라 이 주변에 그렇게 오래된 건물들이 많을 줄 알았는데, 시작부터 저멀리 신축 건물이 보였다. 

 

도로도 생각보다 넓어서 느낌이 좋았다.

 

일부러 좁은 골목으로 이동했다.

 

해당 물건지 근처

적색조의 오래된 건물들이 모여있었는데 그렇게 낙후된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

 

주변 골목을 좀더 둘러보고 다음 목적지로 이동했다.

 

 

2019타경101***

성북구 정릉동

주택

 

건물 전부, 토지 지분 매각. 4회 유찰된 끝에 이미 낙찰된 물건이다. 임차인 전입일이 사용승인일보다 빠른 점에 의문이 들었다. 처음 이 근처를 조사했을 때 주변에 이미 중앙하이츠 아파트들이 있었고 주변 면적이 그리 크지 않아 보여서 재개발이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떻게 변할지 지켜볼 일이다.

 

 

주변을 둘러볼 생각으로 크게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이 계단을 올라가면 조금 더 빠르게 언덕 위에 도달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올라갔는데 막다른 길이었다.

 

저 앞에 보이는 정릉 푸르지오 아파트. 세 번째 물건을 보러 갈때 저 앞으로 지나갔다.

 

인도는 좁으나 비는 안 맞겠다. 언덕 위에 초등학교가 있었다.

 

아래쪽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곳은 찾지 못했다.

 

큰 길을 지나 드디어 골목길로.

 

좁은 골목길에 가끔 계단도 있어서 걸어서만 다닐 수 있는 길 같았다. 지금은 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옥수동도 과거에는 이런 골목길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미 낙찰된 물건이라 해당 물건지를 살짝 보고 지나갔다.

 

골목길을 내려가서 다시 큰길로.

 

여기도 지붕이 있었다.

 

이렇게 정릉2동 물건을 보고 정릉3동으로 넘어갔다.

 

 

2019타경105***

성북구 정릉동

에덴빌라

 

사실 이 물건은 안 보고 그냥 넘어갈까 고민했던 물건이다. 정릉역에서 좀 떨어져 있고 재개발 가능성도 없어 보였기 때문인데, 그래도 주변을 둘러볼 생각으로 갔다. 

 

정릉시장 가는 개울장?

 

그저 산책로만 있을줄 알았는데 나름 꾸며 놓았다. 장미꽃도 심어놨고 느낌이 좋았다.

 

노후 주택이 종종 보였지만 벽화 그림도 있고 이색적인 카페도 들어서고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

 

정릉시장을 지나 주택가로 들어섰다.

점점 젊은 사람들이 많이 보였는데 근처에 국민대학교가 있었다. 이런 건물들도 학생들에게 임대를 주기 위해 짓지 않았을까. 그래서 더욱 재개발이 어려워 보였다.

 

골목길

 

골목길을 지나 해당 물건지에 도착했다.

 

바로 앞에 새로운 건물이 올라가고 있었다. 한쪽은 오래된 주택.

 

에덴빌라 가동과 나동이 나란히 있었다.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대학교가 있어서 원룸 건물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해당 물건은 원룸은 아니고 방2개에 20평이 넘는 빌라이다.

 

정릉역보다 북한산보국문역이 더 가까워서 그쪽으로 갔다.

 

연립 같은 건물이 있어서 찍어봤다.

 

저멀리 신기한 건물들이 보여서 뭔가 했는데 지도에 바로 안 나오더니 '서경대학교'였다. 저쪽이 정릉4동이었다.

 

 

이렇게 정릉동을 둘러봤다. 1~2년 전에 아파트를 보러 왔을 때 같이 갔던 사람이 돈 있으면 하나 사라고 했다. 그땐 오를만큼 올랐다고 생각하고 하락을 예상했다. 그런데 상승세가 이어졌다. 그때 샀으면 어느 정도 시세차익을 봤을 것이다. 실거래가 기준으로 그때 5억이던 아파트가 최근 6.5억에 거래됐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