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종로구 옥인동으로 임장을 다녀왔다.

 

지난 번에 충신1구역에 경매로 나온 물건을 보러 갔다와서 사직2구역과 옥인1구역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 사직2구역은 조합측이 대법원 승소 이후 적극적으로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것 같은데, 옥인1구역은 개별적으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아무튼 옥인동에 경매 물건이 나와서 옥인1구역도 함께 둘러볼 생각으로 다녀왔다. 빌라 물건만 보고 오려다가 가는 김에 주택도 보고 왔다. 원래 고가의 주택이 먼저 경매로 진행중이었는데 감정가가 30억이 넘어서 보러갈 생각도 안 했다. 그러던 중 빌라 물건이 다량으로 나와서 옥인동에 가보기로 했던 것이다. 검색해보니까 주택 물건도 바로 근처라 안 보고 올 수가 없었다.

 

이동했던 경로이다.

 

종로09 마을버스를 타고 종점에서 내려서 수성동계곡 쪽으로 잠깐 올라갔다. 다시 내려와서 옥인연립을 지나 옥인1구역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돌아보고 경매 물건들을 있는 쪽을 지나서 내려왔다.

 

옥인동 경매 물건들

2018타경50**

2019타경104***

 

 

인왕산 수성동 계곡

 

옥인1구역과 경매 물건들을 둘러보기 전에 수성동 계곡부터 가봤다. 첫인상이 좋았다. 이제는 숲세권이 대세 아닌가. 가까운 곳에 이렇게 산책할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좋을 것이다. 실제로 아침부터 산책하는 사람들이 보였다. 

 

옥인동만 둘러보기 아쉬워서 주변에 어디 갈만한 곳이 있나 고민했었다. 부암동에도 경매 물건이 있어서 그쪽까지 넘어갈까 생각해봤는데 거기까지 이어지는 길이 있는지도 모르겠고 걸어서 가기에 멀어서 그냥 안 가기로 했었다. 수성동 계곡 입구에 도착해서 지도를 보니까 인왕산 길을 따라 부암동까지 넘어가거나 사직공원 쪽으로 내려와도 괜찮을 것 같았다. 

 

수성동 계곡

서울에 이런 곳이 있는지도 몰랐다.

 

멀리 보이는 인왕산과 산책로들

최대한 깊숙이 올라가보고 싶었지만 등산이나 산책을 하러 온게 아니라서 조금만 올라갔다가 내려왔다.

 

마침 전망쉼터가 있어서 가봤는데 옥인1구역 쪽은 안 보였다.

 

소나무들만 보였다.

 

이런 숲이 가까우면 벌레도 많을까.

 

종로 건강산책로

다양한 코스들이 있다.

 

 

옥인시범아파트 흔적

 

인터넷상 지도에서 볼 수 없었던 흔적이 있었다. 수성동 계곡 지도에서 '아파트 흔적'이 있었는데 과거에 이 자리에 시범아파트가 있었다. 지금은 7동의 일부분만 흔적으로 남겨놨다. 

 

언제 철거했는지 모르겠지만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아파트는 사라졌다. 이렇게 살려놓은 자연경관 때문에 옥인1구역이나 충신1구역, 사직2구역 개발이 매우 어려운 일이 됐다. 자연경관을 살리면서 개발을 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옥인시범아파트 흔적

 

진짜 흔적만 남아있다. 이렇게 흔적이라도 남겨놔서 여기에 아파트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7동의 흔적이고, 안내를 보니 9개동이 있었다고 하니 어떤 모습이었을지 상상이 안 된다. 

 

 

옥인연립

 

마을버스 종점 근처에 옥인연립이 있었다. 지도앱에 경매 물건과 함께 옥인연립을 즐겨찾기로 저장해 놨었다. 직접 오기 전에 경매 물건지와 주변 지역을 함께 개발하면 옥인연립도 포함해서 개발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막상 와보니까 규모 있는 개발은 어려울 것 같았다. 그래도 언젠가 여기도 개발이 되지 않을까.

  

옥인연립 뒤쪽이다.

 

새끼 고양이들이 몇 마리 보여서 가봤더니 어미 고양이도 있었다. 고양이를 보니 생각났다. 경매로 나온 빌라에 불이 났었는데 반려견 9마리가 폐사했다고 한다.

 

옥인연립을 지나 옥인1구역 쪽으로 가봤다. 가는 길에 고급 주택이 있었다.

 

경매로 나온 물건 하나도 이런 고가의 주택이다.

 

 

옥인1구역

 

골목길로 내려가면서 이 지역을 살펴보려고 했는데 여기 저기 공사중이었다. 지나갈 수는 있어 보였는데 그냥 바깥으로 크게 돌기로 했다.

 

옥인동 정비기반시설 유지관리공사

 

첫 번째로 봤던 공사는 땅을 파고 수도관인지 하수관인지를 묻는 듯 했다. 그 뒤쪽으로는 건물을 철거하는 듯 했다.

 

조금 높은 곳에서 보니까 오래된 주택들과 건물을 철거하는 모습이 보였다.

 

이쪽에도 공사중

지붕을 철거하는 것처럼 보였다.

 

골목에는 이렇게 테이프가 둘러져 있었다. 접근금지를 의미하는건지...

 

한쪽에는 또 이렇게 깔끔하게 새로 지은 집이 있었다.

 

다른 쪽으로는 오래된 주택과 이미 철거가 끝난 곳이 보였다.

 

오래된 집들도 있고 저멀리 깔끔하게 새로 지은 집도 보인다. 

 

대로변으로 나오니 대기업 건물들이 보였고, 좌측 사진의 아파트가 보였다. 카카오맵에서 확인하니 '군인아파트'로 나온다. 좌측 사진에도, 우측 사진에도 대리석 같은 건설 자재들을 쌓아놓은 모습이 보인다.

 

 

2018타경50**

종로구 옥인동

주택

 

토지 133.705평

건물 82.452평

 

해당 물건 사진은 일부러 안 찍고 주변 골목만 찍었다. 경매개시결정이 2018년 6월. 최초 감정가가 31~32억 정도였다. 중간에 다시 한번 감정을 했을 때 44억. 1~2년 사이에 10억이나 올랐다. 3회 유찰된 끝에 28~29억에 낙찰됐다. 

 

감정평가 기준 토지 가격은 평당 3200만원 정도. 건물 및 제시외기타를 무시하고 낙찰가 기준 토지 가격은 평당 2164만원 정도이다. 이 수치를 잘 기억해두길 바란다.

 

여기가 옥인동의 다른 곳과 다른 점은 도로가 넓다는 것, 주변 지역보다 지대가 높으면서 완경사라는 것, 토지 면적이 넓다는 것 등이 있다. 또 뭐가 있을까...

 

 

다시 옥인연립 쪽으로 내려왔다.

 

4~5층 정도의 빌라들이 많다. 구축도 있고 신축도 있고. 이쪽은 한 동안 이런 모습을 유지하지 않을까.

 

도로는 넓은 편은 아니지만 마을버스가 다닌다.

 

 

윤동주 하숙집 터

 

다음 물건지로 가는 길에 '윤동주 하숙집 터'가 보였다. 

 

여기서 북측으로 약 1.15km 거리에는 '윤동주 시인의 언덕'이 있다.

 

사실 여기는 종로구 누상동이다. 아까 그 도로를 기준으로 남측은 누상동이다. 북측의 일부도 누상동이고, 나머지는 옥인동이다. 누상동쪽도 나중에 한번 가보려고 한다. 배화여자대학교가 있고 그 북측으로 수많은 빌라들이 있는 것으로 나온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원룸 건물들일까.

 

 

2019타경1041***

종로구 옥인동

신혼빌라

 

물건번호 (1)부터 (6)까지 총 6개가 나왔다. 1차 입찰기일에 모두 유찰된 상태. 이 물건이 흥미로웠던 점은 사진을 보는데 '폴리스 라인 테이프'가 보였기 때문이다. 무슨 사건이 있었나 무서웠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화재가 있었다. 동일한 건물에서 두 번의 화재가 발생했는지 확실하지는 않은데, 뉴스를 검색해보면 2018년 5월 29일, 2019년 5월 19일에 각각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나온다. 두 번째 화재는 해당 건물 지하 1층에서 발생한 것이다.

 

해당 물건지로 가는 골목에 귀여운 벽화가 있었다. 소녀가 물을 줘서 꽃이 이렇게 자란 것일까.

 

해당 물건지 입구

양쪽으로 문이 있었다. 주차 공간은 거의 없다고 봐야하지 않을까. 

 

감정가 기준 (1)번 물건의 토지 가격만 계산해보니 평당 1563만원 정도이다. 불과 50~60미터 차이로 두 곳의 토지 가격이 (감정가 기준) 두 배의 차이를 보인다.

 

해당 물건지로 가는 도로

양쪽으로 빌라 같은 건물이 있다. 

 

 

서촌으로 가는 길

아래로 내려가면 도로변으로 독특한 가게들이 있다. 이 도로를 따라 좌측은 옥인동, 우측은 누상동/누하동이다.

 

 

이렇게 옥인동을 둘러봤다.

옥인1구역의 변화를 보러 언젠가 다시 방문할 생각이다.

 

반응형
  1. 부자엄마로 살기 2020.05.28 16:30 신고

    길양이가 너무 이뻐요.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