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창경궁 춘당지

Chundangji Pond

원래 창경궁 관람 후기를 하나의 글로 쓰려고 했는데 창경궁에서 사진을 80장 가까이 찍어서 50장 이내로 줄이려다가 그냥 나눠서 두 번째 글을 쓴다.

2020/03/15 - [여행] - 궁궐 통합 관람권으로 창경궁 관람 (1) - 또 하나의 케렌시아를 찾다

춘당지

경복궁의 경회루보다 마음에 들어서 내 인생의 두 번째 케렌시아로 삼은 곳이다. 케렌시아라고 해서 뭐 거창한 것은 아니고 그냥 앉아서 편히 쉬고 싶은 곳으로 생각했다.

안내서를 보니 슬픈 역사가 있다. 원래 춘당지는 작는 연못이었다고 한다. 지금의 춘당지는 왕이 백성에게 모범을 보이기 위해 직접 농사를 지었다는 '내농포'였다. 그런데 일제가 이를 파헤쳐서 큰 연못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후 1983년 전통 양식의 연못으로 새롭게 조성하여 지금의 춘당지가 됐다.

봄이나 가을에는 더 멋질 것이다. 그때는 주변에 앉을 자리를 찾기 어려울 것 같다. 

그리고 야간 개장도 하니까 야간에 와도 멋질 것이다.

바로 한 바퀴 돌아보려다가 마침 벤치가 있어서 잠시 앉았다.

벤치에 앉자마자 오리가 헤엄쳐왔다. 위 사진 가운데에서 약간 오른쪽. 무언가 먹을 것을 기대하고 서둘러 내쪽으로 온 것일까.

먹을 것을 이야기하니까 지난 글에 적는다는 것을 깜빡한 내용이 생각난다. 아까 사람들이 좀 있었던 양화당 근처 벤치에서 무언가 먹는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내가 알기로 궁궐에는 음식물 반입 금지인데, 아주 자연스럽게 김밥인지 뭔지를 먹는 사람들이 있었다. 

창경궁 홈페이지의 관람 규칙에도 "관람객은 궁내에서 음식물을 드실 수 없음"이라고 나와있다. 아마 모르고 그랬을 것이다. 아니면 전각들이 모여있는 곳 외에 공원 같은 장소에서는 허용되는지 모르겠다. 

오리

물갈퀴가 있는 노란 발까지 보인다. 나한테까지 열심히 헤엄쳐왔지만 미안하게도 줄게 없었다. 주는 것도 허용되지 않을 것이다. 

결국 다른쪽으로 떠나갔다.

시계방향으로 돌았다.

한창 때는 사람들이 더 많지 않을지 

사진이 다 비슷한걸보니 무슨 생각으로 찍었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이건 좀 다르다. 최대한 많이 보이게 찍었나보다.

팔각칠층석탑

 

여기가 원래의 춘당지, 지금의 소춘당지인지 모르겠다.

나중에 해설관람에 한 번 참여하고 싶다. 이번에 종묘 및 4대궁을 관람하면서 나의 역사 점수가 매우 낮다고 느꼈다. 한때는 한국사능력시험 1급? 고급? 고급 1급? 이었는데, 그건 다 벼락치기였을 뿐. 앞으로 역사에도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는 만큼 보이는 법. 이전 글에 사진을 따로 안 올렸는데 '사도세자'와 관련된 장소가 있었다. 최근 관심도서 중 하나가 <사도의 8일>이라는 책인데, 도서관에 없어서 조금 기다려도 입수가 안 된다면 사서라도 봐야겠다.

대온실

코로나로 인해 임시 휴관중인 대온실이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건물 색깔 때문인지 깔끔해 보인다.

다음에 방문했을 때에는 코로나가 다 지니가고 열었으면 좋겠다.

대온실 안에는 들어갈 수가 없어서 그냥 주변을 돌았다.

화장실에 잠깐 들리고. 코로나 때문에 철저하다.

관덕정

집춘문으로 이어지는 길 같은데 갈 수가 없었다. 아쉽다.

자생화단

봄이 지나면 어떤 모습일까.

처음 춘당지에 도착했을 때 이쪽을 보고 그저 풍경을 즐기는 사람들이 앉아있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오리는 아니고 뭔가 했는데, 집에 와서 안내서를 읽어보니 천연기념물인 원앙을 춘당지 주변에서 볼 수 있다고 한다. 원앙이었나보다.

참고로 수심은 2미터. 들어가지 말라는 경고가 곳곳에 있었다.

이게 원앙인지. 

주변에서 어르신들이 얘네들 구경하면서 앉아있으면 한 시간이 후딱 간다고 했다. 창경궁에 자주 오는 어르신들이었다. 사진은 안 찍었지만 고양이도 한 마리 있었는데, 어르신들이 어디갔냐고 막 부르는 것을 보니 고양이도 여기 상주하는 것 같다.

나도 한참을 구경했다.

더 장관인 것은 연못 속에는 큰 물고기도 있다는 것. 

원앙과 물고기를 한 장의 사진에 담기 위해 기다리던 사람들이었을까.

노는 모습에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

이렇게 한참을 구경하다가 나왔다.

나가는 길

백송

이렇게 창경궁 관람을 마쳤다. 경복궁, 창덕궁에 비해 별거 없을 줄 알았는데, 개인적으로 경복궁, 창덕궁보다 창경궁이 가장 마음에 든다. 앞으로 창경궁을 자주 찾을 것 같다. 접근성이 아쉽지만. 

종묘 매표소에서 궁궐 통합 관람권을 구입해서 관람할 때 해설자가 지방에서 왔냐고 물어봤었다. 지방에서 오신 분들이 궁궐 통합 관람권을 구입하여 단기간에 4대궁 및 종묘를 둘러보는지 모르겠다. 나는 하루에 하나씩 관람할 생각으로 구입했다. 많이 걸어서 조금 힘들겠지만 하루에 2~3곳 이상 관람하는 것도 불가능하지는 않다.

특히, 창경궁과 창덕궁은 이어져 있어서 창경궁 > 창덕궁 후원 > 창덕궁 전각 순으로, 또는 역순으로 관람할 수 있을 것이다. 창덕궁과 창경궁이 이어진 곳 근처에서 창덕궁 후원 관람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추후에 종묘와 창덕궁까지 이어진다면 창덕궁에서 종묘도 쉽게 관람할 수 있겠다. 지금은 창덕궁 앞에서 종묘 입구까지 가려면 좀 걸어가야한다. 

 

창경궁 홈페이지

https://cgg.cha.go.kr/

 

문화재청 창경궁

안녕하십니까. 창경궁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우리 창경궁관리소는 선조들이 물려준 소중한 문화유산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여 후손들에게 온전히 물려줄 뿐 아니라,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구가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인간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전통문화의 향유기회를 확대하고 문화재 애호심을 고취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gg.cha.go.kr

 

+ Recent posts